달력

8

« 2019/8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2019.06.08 00:48

2016.04.30 캐나다여행 - 귀국 Travel/CANADA2019.06.08 00:48

전날 너무 늦게 도착해서 짐만 겨우 꾸려놓고 잠이 든 덕분에..
아침에 완전 깊은잠에 빠져있었다.
그러다 보니 출근하는 제수씨와의 인사는 반쯤 눈을 감고 할수 밖에 없었다
내가 퍼질러 잠들어 있는 사이..
승수녀석은 차를 반납하고 왔다..
진짜 제수씨가 승수를 사람을 만들어 준것 같았다.
원래 인간이 아니었는데...

여기저기 꺼내져 있던 것들을 모조리 챙겨서..
올때보다 훨씬 무거워진 트렁크를 들고 
마지막으로 하이파크역으로 향했다.
늘 다운타운쪽으로 놀러가느라 나갔는데 
오늘은 공항쪽으로 가야하니 반대쪽에서 타고보니..
별것도 아닌데도 참 기분이 무거웠다.

지하철 녹색선의 한쪽 끝인 키플링에 내리니,
에어포트로켓을 타는 곳이 있었다.
여기서 받은 한달 정액권의 마지막 날이 오늘이라니..
공항을 갈때까지 단 한번도 교통비를 지불하지 않았다.
덕분에 여행경비를 절약해서 더 잘 놀다갔다.

공항에서 발권을 하고 짐을 부치고 나서 적당히 뭘 좀 먹으려고 했는데
뭔가 음식을 파는곳이 너무 없고,
그나마 몇군데 있는데는 줄이 길어서...
마지막 식사는 포기할수 밖에 없었다.
게이트로 들어가는데 승수가 한국에서 갈때만큼이나 
무덤덤하게 또 보자고 하고 돌아서 버렸다.
뭔가 엄청 아쉬울 줄 알았는데 사실 몇년을 못본적도 있다보니
그냥 멀리 떨어져 살아도 그러려니 하고 살아오지 않았던가..

면세구역에서 남아있던 달러를 깔끔하게 전부 털어버렸다.
1시간정도 기다리는 동안 와이파이를 쓰고 싶었는데
여기 올때와 마찬가지로 도저히 접속이 안되서 포기했다.
돌아가는 비행기는 그나마 자리도 창측인데...
가는 여정이 힘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옆자리에 체구가 작은 할머니들이 타서 
나다니는 것도 어렵지 않았다.

비행기가 뜨고나서 하늘에서 내려다 본 캐나다를 몇컷 올려본다
원래 복도측을 선호하다보니 이런 사진 찍을 기회가 없었는데..
창측에 앉은 기념이랄까..


농지로 보이는 땅 역시도 정말 네모반듯하게 나눠져 있었다.
땅어 넓고 산지가 적어서 가능한게 아닐까..


조금 날다보니 오대호가 나타났다.
올때 날아온 방법의 반대로 날아가는데,
정말 여기의 호수나 강은 상상을 초월하는 규모였다.


두번의 기내식...
처음엔 대한항공에서 제일 잘 나간다는 비빔밥을 시도해봤다.
생각한것 보다 맛이 깔끔했다.
미역국도 뜨거운 물을 부으니 바로 만들어지는게 신기했다.
역시 현대 과학은 날 기다려주지 않았다.

다음 식사는 한참을 졸다가 컵라면을 하나 시켜서 먹고나니...
바로 나눠주기 시작해서 좀 당황했지만.
닭가슴살 스테이크같은데 감자와 함께 나와서 
어차피 양이 작았을게 뻔하니까 큰 문제는 없었다...

첫날은 출발해서 도착하니 출발한날의 출발한 시간이었는데..
오는날은 도착해서 보니 하루가 지나있었다.
시차라는건 참 적응이 안되는놈이었다.
그래도 오는 비행기에서는 옆에서 건드리는 사람들이 없어서
정말 많이 잘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창측도 나다니는데 지장만 없다면 꽤 좋을것 같았다.
내가 화장실을 두번밖에 안갔으니까...
다만 복도측 좌석에서 한번씩 일어나서 다리를 풀어주는걸 생각하면....
그래도 복도측이 답이다 라고 생각했다.

캐나다여행은 내게 꽤나 큰 시야의 전환을 주었다.
일단... 
대륙을 넘어가는 여행이 생각보다 힘들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고,
시차란 놈이 생각보다 무섭다는것도 알게 되었고..
국토가 얼마나 중요한 요인이 되는지도 알게되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지구 반대편에도
내가 찾아갈 곳이 있다는게 반가웠다.
머리털나고 처음 하는 혼자가는 여행이었는데,
나름대로 깔끔하게 잘 성공해냈다.

역시나 포스팅을 마치는데 6개월이 걸렸다.
다음 포스팅은 7월에 다녀온 일본여행인데...

요새 교육이 많아 사는게 힘들어서 언제나 쓸수 있을지 모르겠다.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