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21/10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반응형

독일마을로 가는 길은 가능하면 해안도로로 돌아가는 내 루트로 

조금은 빙빙 돌아갔다.

점심 먹기는 조금 이른 시간이라 상주은모래해변, 은모래비치에 들렀다.

 

주차장도 텅텅 비어있는 해변..

 

그래도 푸른 하늘과 푸른 바다가 함께하는 해변은 절로 힐링이 되는 곳이었고,

마침 사람도 없어서 한적하니 더 좋은 곳이었다.

 

바닷가에 왔으니 이렇게 장난도 쳐줘야지...

 

 

 

여행의 마지막 날은 너무 아쉬워서 괜히 한장이라도 더 찍게되고,

괜히 조금이라도 더 놀고 싶더라..

 

점심은 독일마을 인근에서 먹으려고 했는데,

검색하다 보니 돈까스와 스프카레 맛집이 있다고 해서 그쪽으로 갔다.

역시나 대 만족.

 

[Life/Epicure] - 남해 하루인일출식당(♠)

 

남해 하루인일출식당(♠)

상주 은모래해변에서 독일마을로 가는 길목 남해의 동쪽에 자리하고 있는 팬션 겸 카페. 여기가 맛집이라는 말을 들어 점심은 여기서 먹기로 하고 직접 그린 메뉴판이 있는 곳은 경험상 어지간

jplee.kr

 

점심을 먹고 독일마을에 도착했다.

 

다른 국가 마을에 비하면 독일마을은 좀 구경할만한 곳들이 있었다.

 

일단 주차장에서 광장으로 가는 문도 충분히 멋진데..

 

가본적 없는 독일의 이미지가 정말 이렇지 않을까?

옥토버페스트때 왔더라면 더 멋졌을 것 같은 이 광장..

 

그리고 광장 한켠에 서있는 포토존에서 이런 사진도 하나 남겨주고..

이 마을을 한바퀴 돌아보았다.

 

마을 위 전망대에서 내려보면 한눈에 들여다 보이는데,

독일에 파견갔던 광부와 간호사들이 한국에 돌아와서 

이곳에 정착해서 독일풍의 집을 짓고 살았는데,

이제 원래 계시던 분들이 많이 줄어들어서,

지금은 대부분의 집들이 숙소로 쓰이면서 나름대로 관광지의 면모가 되었다.

 

인슈도 사진찍느라 신났는데 난 그걸 찍고 있다.

미국마을은 정말 딱히 뭔가 할만한게 아무것도 없어서 좀 아쉬웠는데

여기선 산책하면서 여기저기 들러볼 만한 가게도 있었고,

인슈 좋아하게 생긴 빵도 사갈 수 있었다.

(사실 어딜가나 인슈를 위해서 빵 맛집은 늘 들렀어야 하니까..)

 

마지막 코스라 아쉬워서 사진은 이래저래 많이 찍어주고..

 

올라가는 길에서도 인슈가 사천까지 운전을 해줘서...

내가 컨디션이 괜찮으니 혼자 해도 괜찮다고 했는데도

어떻게든 나누어준 덕에 편하게 집에 올라올 수 있었다.

둘이서 자차로 가본 첫 장거리 여행이었는데,

함께 하니까 그리 힘들지 않아서 즐거운 여행이었다.

그리고 앞으로의 국내 여행은 자차로 다녀도 충분할테니,

비행기나 기차가 굳이 타고 싶지 않으면 자차로 다녀보는 걸로..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야심차게 시작했던 남해 일주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팬션 사장님이 아침부터 커스타드크림빵을 구워다 주셔서 

예상하지 않게 아침부터 배불리 먹고 갈수 있었다.

 

이 날의 첫 코스는 남해의 인생샷 명소라는 섬이정원.

숙소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금방 갈 수 있긴 했는데, 

입구에서 섬이정원까지 들어가는 길이 일부 구간이 교행이 불가능한 좁은 길이라

들어가는 길이 조금 불안하긴 했다.

다행히 아침 일찍 가서인지 다른 차량과 마주치진 않았고,

더구나 평일 아침이라 그런가 주차장도 한산해 보였다.

입구에 있는 매표기를 이용해서 무인발권을 하고 입장

 

입장시 지도는 꼭 찍고 따라가야지.

다랭이 논의 담을 이용해서 지은 곳이라 가로로 길고 

좁은 몇개의 층으로 이루어진 곳이었다.

 

우리가 방문한 건 11월 말인데도, 여긴 바다에 면한 남쪽이라 그런지 

꽃이 피어있고, 아직도 꽃을 찾는 벌레들이 있었다.

정원을 만끽하면 길을 따라 가다보니 첫번째 사진맛집이 등장했다.

 

무인 카페로 운영되는 곳인데,

사람이 없을 때 온 덕에 이곳이 비어있고, 사진촬영을 위한 대기도 하지 않았다.

 

몇장인가를 찍었지만, 자연광효과가 좋은 이 사진이 가장 맘에 들었다.

주말에 왔더라면 아마도 한참을 대기했어야 할텐데,

아무도 없는 무인카페에서 삼각대를 놓고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한쪽 끝을 찍고 중간층(?)으로 다시 돌아오는길은 

꽃밭보다는 풀숲이었고..

 

작은 연못과 분수대가 있길래 인수를 물 위에 띄워보았다.

 

최상층의 정원까지 모두 돌아보고 나서

 

최상층 정원에서도 한컷을 남겨주었다.

 

마지막 구간으로 가는 연못의 다리...

여기도 그림이 좀 나오긴 했는데 조명과 구도조절을 잘 못해서 넘어갔다.

 

대망의 포토스팟으로 가는 길목에 있던 장작으로 된 문을 지나서

 

요 전화박스가 보이면 앞쪽으로 대망의 포토스팟 연못이 나타난다.

앞에 한팀이 있었는데 우리가 도착할 때쯤 돌아가서,

우리는 이 명당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었다.

 

연못 반대편에 삼각대를 세팅하고 연못에 비친 모습까지 찍어주는데..

하늘과 연못과 주변의 조경이 잘 어우러져서 인생샷 건지기가 좋았다.

연못에 비친 모습을 찍는다는 점에서 예전에 앙코르와트에서 찍었던 사진도 생각나는데

섬이정원 하나만으로도 이 먼 남해까지 오기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휴가삼아 내려와서 평일에 여행을 하니,

이 아름다운 정원을 전세내고 다닐 수 있었다는게 참 좋았다.

다시 오면 이렇게 즐길 수는 없겠지...

 

나오는 길에 주차장에서 본 바위산이 매력있어보여서 한컷 더 남기고..

마지막 코스인 독일마을로 출발했다.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