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20/9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덤보에서 몇블록 옆으로가면 맨해튼 브리지 아래로 일요일에만 열리는 플리마켓이 있다.

여행출발전에 나혼자산다에서 보고 꼭 가보자고 했던 그곳,

그래서 브루클린쪽 여행을 둘째날로 잡게 되었다.


터널 아래로 정말 다양한 물건들을 팔고 있다.

악세사리 구경하러 먼저 간 인슈를 멀리서 슬쩍 찍어주고


뭔가 가져다 두면 내 스타일대로 막 전시하고 싶은 것들은 좀 많았는데,

한두개만 사가면 별로 안이쁠거같아서 싹 포기하고 왔다.

미국의 벼룩시장이라 난 야구공이나 스포츠카드 같은걸 득템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내눈에 좋아보일만한 것들은 이미 누군가 다 사갔겠지.


다리 아래쪽 말고도 꽤 넓은공간에 플리마켓이 열려있었다.

7시 30분에 더라이드를 예약해두었기에,

그 전까지 밥을 먹고 타임스퀘어까지 가야하니,

여행의 필수코스인 아이스크림가게까지는 우버를 불러서 타고가기로 했다.


브루클린 아이스크림팩토리는 지도상으로는 걸어갈만해 보였는데,

우버를 타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작 여기서 아이스크림 사진을 안찍고 먹고나오기만 했다.

뭔가 좀 콜드스톤아이스크림같은 느끼함을 초콜릿청크가 잡아주었는데,

보기보다 양이 많아서 꽤 나가는 가격에도 가성비는 괜찮은 편이었다.

언제나처럼 아이스크림을 먹고나니 인슈는 기분이 급 좋아졌다.

저녁먹을곳을 딱히 정하지 않고 브루클린을 걷다가 나오는 곳을 가기로 했는데,

나와 공생하고 있는 선택장애는 여기서도 메뉴선택에 심각한 괴로움을 주었다.


그래서 와이프의 선택에 따라 폴란드 음식점 Karczma에 갔다.

시간이 어중간한때라 앞에 미슐랭과 트립어드바이저 선정인증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세팅하는 10분정도의 웨이팅만으로 착석할 수 있었다.


빵속에 들어있는 수프와


슈니첼, 만두같은음식과 양배추로 싸둔 소세지 등등이 나오는 샘플러를 시켰다.

밑에있는 스튜는 굴라쉬같은 맛인데, 폴란드에선 표현이 좀 다른것 같았다.

여기서 알게된건, 난 어지간한 음식을 다 잘먹는다고 생각했는데,

신맛베이스의 음식에는 약하기만 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음 접하는 낯선 음식을 다 먹을수 있을만큼의 맛이

미슐랭선정의 비밀이 아니었을까..


서버들이 폴란드 전통의상을 입고 서빙을 하고 있는게 좀 신기했는데,

우리가 동양인이라서 무시하는줄 알았는데, 

나중에 후기를 보니 폴란드어 못하면 다 느리게 응대한단다.. 


식사를 마치고 시간이 또 촉박해서 타임스퀘어까지 우버를 불렀다.

덕분에 늦지 않게 도착할 수 있었는데..


더라이드 버스는 원래 막혀서 일정보다 더 늦게온다고 한다.


미리 준비했다가 버스탑승할때 불러서 빠르게 한컷..

뒤에서 사람들이 몰려와서 조금 흔들렸네..


더라이드는 워낙 유명하니까 많이 봤을텐데,

남녀사회자의 대화를 기반으로 버스가 지나가면서 뉴욕의 주요 명소를 보여주는데,


중간중간 이렇게 현지인같은 분들이 공연을 한다.


공연영상을 올릴순 없으니 인사씬만 영상으로 하나 올려봤다.


주요 랜드마크를 지나갈때마다 설명과 만담, 그리고 공연이 이뤄진다.

그러면서 약 50분정도에 걸쳐서 다시 원래 위치로 돌아오는데,

내가 영어를 좀 더 잘했으면 더 재미있게 볼수 있지 않았을까 싶었다.

그래서 뉴욕에서 뮤지컬 공연을 패스한게 어쩌면 더 잘한선택이 아니었을까..

덕분에 내한한 라이온킹을 봤으니까..


뉴욕시내의 교통체증을 이용한 공연과 시티투어를 합쳐둔 이채로운 공연이었다.

그리고 또 신기한건 지나가는 사람들이 차를 보고 같이 환호해주는데,

이 동네는 기본적으로 그렇게 흥이 넘치는 모양이었다.


뉴욕에서의 마지막 밤이라 선물도 좀 사고,

더라이드를 타고가다 본 브라이언트 공원에 들러보았다.

다녀온 사람들이 다들 추천하는 그곳인데, 

마천루 한가운데에 센트럴파크같은 거대한 공원도 좋지만,

이렇게 둘러앉아 여유를 즐기는 작은 공원도 참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이런 분위기에 데려와놓고, 맥주한잔 하지 않은걸 아쉬워하는

인슈에게 다시한번 미안해서 다음엔 꼭 다시와서 맥주한잔 해야겠다 싶었다.


그리고 배가 고프니 야식으로 또 할랄가이즈..

2박3일 일정 꽉꽉 채워서 알차게 보냈음에도 마지막 밤이란건 항상 아쉽기만 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뉴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미스를 통해 예약해둔 탑오브더락에 올라가기 위해 록펠러센터로 향했다. 

대략적인 뉴욕의 일몰시간을 계산해서 저녁 7시20분으로 예약해두었는데,

일찍 예약해둔 덕에 그 시간에 갈 수 있었다.


탑오브더락이 있는 바로 앞건물에 닌텐도샵이 있다.

앞에서 갔던 이런저런 샵들보다 여기가 정말 나오기 힘들었다.

와이프가 최애캐릭 부끄부끄인형을 사줘서 

그래도 기분좋게 나올수 있었다.


록펠러센터 중앙에 야외 펍이 있었는데,

꼭 데려가고 싶었는데 결국 한번도 못데려갔다..

그래놓고는 저기 보이는 레고샵에가서, 선물도 사고... 

어벤저스타워 증정품때문에 갑자기 현지인 빙의되서 어떻게 받는지도 물어보고..

그러다보니 입장시간이 거의 다 되었다.


마천루 앞은 언제나 사진찍는 사람들이 있다.

내가 더 높은 건물에서 일하고 있지만 그래도 여기는 뉴욕이니깐..


와이프 미안.. 뉴욕까지 데려와서 펍도 한번 안데려갔네..

밤에 돌아다니는건 위험하다는 말에 꽂히다보니..

이번여행에 못한건 다음에 뉴욕 또 데려와서 해줄게


탑오브더락을 올라가는 곳은 정면의 입구가 아니고,

라디오시티 맞은편에 따로 입구가 있었다.


티케팅하는곳에 서있어봤는데,

내가 집에서 이티켓을 뽑아온터라 그냥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라고 하더라..


중간에 녹색 포토월 앞에서 사진찍는데가 있는데

(이건 어째 가는데마다 다 있는듯)

다른사람들 찍는사이에 제끼고 넘어가버렸다.

마침내 최상층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보니..

사방이 오픈된 전망대가 나타났다.


이쪽은 서북쪽..

뉴욕의 스카이라인은 항상 바뀌고 있다는 그 말답게

이쪽도 고층빌딩들이 올라가고 있었다.


북쪽에는 아까 다녀온 센트럴파크가 한눈에 들어왔다.

저 넓은 공원을 정말 최소한만 보고온게 뉴욕여행중에서 가장 아쉬운점이었다.

다음에 좀 더 길게가게되면 여유있게 쉬다가 와보리라..


아쉬운거고 뭐고 인슈는 한참 신나있다.


동쪽으로 우리 숙소 뉴욕팰리스호텔이 보였다.

저 앞에 작은 로비건물 뒤로 객실이 있는 건물은 정말 어마무시하게 높았다.

보통 앞에 있는 로비건물이 유명해서 그 건물 사진이 더 많이 보이는데,

맨하탄 한가운데에 이런 건물이 있고, 

직원혜택을 받을수 있다니.. 한번쯤은 우리회사에도 감사해야겠다.


그리고 남쪽에는 크라이슬러빌딩, 어벤저스로 유명해진 메트라이프빌딩,

그리고 뉴욕의 상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도 볼수 있었다.

사실 처음에 뉴욕의 어느 전망대를 가야하나 고민했었는데,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과 탑오브더락을 놓고 한참을 고민했으나,

그래도 엠파이어스테이트를 보는걸로 결정했다.


요즘 떠오르고 있다는 허드슨베이쪽에 있는 스타크타워(?) 같이 생긴 건물..

저기는 결국 마지막날 가보게 된다.


8시가 다 되도록 아직 해는 지려하지 않았고,

여기까지 왔으니 엠파이어스테이트를 배경으로 사진도 찍어주고,


남쪽 스카이라인은 영상으로도 담았다.


그리고 마침내 서쪽으로 뉘엿뉘엿 해가 지면서, 석양이 비췄다.

서울보다 위도가 높아서 그런가 해 지는 시간이 꽤나 느렸다.


짐벌을 가져갔으니 영상은 좀 찍어줘야지...

일몰까지 쭉 보고났으니 이제 저녁거리를 사들고 들어가기로 했다.

(펍 데려가기로 해놓고 바로 집으로 가다니...)


다시 전망대 입구쪽으로 해서 힐튼호텔 맞은편에 있는 할랄가이즈를 사가기로 했다

정확히는 할랄치킨오버라이스...


길거리 음식답게 가격도 8달러로 저렴하고,

워낙 부담없이 먹을수 있는 요리라서인지, 

앞에 줄이 엄청나게 길게 늘어서 있었다.


근처에 오리지날가이즈, 할랄보이즈 등등 아류작들도 많이 있는걸 보니,

(심지어 입고있는 옷이나 세팅은 얼핏 봐서는 똑같아 보였다) 

정말 맛집은 맛집이구나 싶었다.


난 비프자이로 + 치킨 콤보로, 인슈는 팔라펠...

화이트소스와 곁들여 먹으니 정말 맛있었다.

건강한 맛인데 이렇게 잘 들어갈수가...

뉴욕에서 먹은 음식중 제일 생각나는게 이거다.


팔라펠이란 음식은 병아리콩 등으로 만든 강정같은 모양이었는데,

여기서 먹어보고 콩음식에 대한 선입견이 사라져버렸다.

와이프 덕에 점점 가리는 음식이 줄어들고 있었다.


숙소로 오는길에 장을 봐와서 맥주와 함께 먹는데,

8달러에 양도 많아서 만족스러운 한끼가 되었다.

(한국에도 진출해 있어서 한번 사먹어봤는데, 일단 가격이 비싸니 메리트가 떨어졌다.)

비행기에서 보낸 13시간의 시차와,

무척이나 푹신했던 호텔의 침구,

그리고 하루종일 걸어다니느라 고단했던 일정이 함께하니,

씻고 자리에 눕자마자 기절해서 첫날 일정은 이렇게 마무리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뉴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