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이상한 글자....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일단 우리 숙소를 찾아갔다.
그동안의 내 여행은 항상 숙박은 호텔이었는데,
이번엔 에어비앤비를 이용해서 일반 집을 빌렸다고 한다.
가만보면 이 부부는 참 특이한걸 잘 하는데...
아무래도 승수놈이 그렇게 센스가 있을리 없으니 다 제수씨의 공일거다.


이 건물의 2층이 우리가 빌린집이었다.
어플상의 톡으로 주소와 비밀번호, 열쇠의 위치를 알려주었다.


요게 주방 겸 다이닝룸..


사진에 뭔가 이상한 놈이 하나 찍히긴 했지만,
뭐 여튼 이게 중간 거실...
아쉽게도 여기 와이파이가 나가서 와이파이가 안되는건 좀 에러였다.


요게 좀 큰 거실...


이게 내가 쓰게된 침실.


요건 승수네 부부침실..


나름 화장실까지 참 깨끗하고...

집이 엄청 넓었는데도 불구하고 빌리는 비용이 10만원 아래쪽이라니..
한국돌아가면 나도 에어비앤비를 애용하려고 여기서 추천인 등록하고
어플을 깔았으나.... 한국에선 한번도 안쓴게 함정...


큰 거실에서 본 바깥풍경...
여기 집들은 높진 않고 계단을 공유하는 3층인데..
가로폭은 많이 넓지 않은데 세로로 긴 구조였다.
그래서 창문은 앞뒤로 있지만 거실 가운데쪽은 좀 어두운 느낌도..
짐을 간단히 풀어두고 오늘은 올드몬트리올과 야경을 보러가기로 했다.


차를 대고 내려가는 길에 보이는 성당..


                 

뭔가 건물들이 상당히 고급진 느낌이 들었다.
오래된건 확실한데 낡았다는 느낌보다는
고풍스럽다는 느낌이 드는 건물들..
토론토의 도심지 같은 느낌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주었다


저 멀리 빅벤같이 생긴 시계탑이 보이고..
꼭 항구같이 생긴 곳이 나왔다.


지도를 보니 올드포트라고 되어있으니(프랑스어라 비에이유 포트)
여기 항구 맞았네.
그렇지만, 잊으면 안되는건 여긴 바다가 아니라는거...
강가에 이만한 규모의 거대한 항구가 있었다.


이곳에선 태양의 서커스를 공연중이었다.
여기가 태양의 서커스의 주 공연지라는건 여기서 처음 알았다.


항구가의 산책로를 따라 걸었다.
이 끝쪽에서 랍스터 샌드위치를 판다고 하는데,
계절적 특성상 노점에서 파는 샌드위치는 없을것 같기도 했지만,
밑져야 본전이니 그냥 가보기로 했다.

도대체 아래사진은 언제 도촬한건지 모르겠다만...
한국의 봄날씨와 같다고 해서 얇게 입고 갔는데,
여긴 강바람이 불어서 추워서 쭈그리고 다녔다.


항구 끝의 낡은 건물에서 확성기로 사람들에게 뭔가 안내를 하길래
번지점프 같은걸 하는건가 해서 다가가보니..
레펠로 내려오는걸 시연하고 있었다..
한국에서 많이 본거라 그냥 패스하고 넘어왔다.


해가 저물어 가는 이 도시의 건물들은 정말 고급스러워 보였다.


강 건너편에 뭔가 요상하게 생긴 건물이 있었다.
생긴걸로 보아하니 대충 아파트 비스무리 한게 아닐까 싶었는데,
닭장같이 네모반듯한 아파트만 보아서인지,
저건 참 신기하게 생겼다는 생각만 들었다.


거대한 공장의 폐허..
원래 이 공장이 보이는 맞은편에서 랍스터 샌드위치를 판다로 했는데,
역시나 계절적 특성상 거긴 아무것도 없었다.
슬슬 날이 저물고 있었고, 배도 고파와서 
이번엔 몇블록 올라가서 아까 건물 사이로 돌아갔다


지나가다가 건물벽에 영사기를 쏴서 영상을 틀었는데,
이거 그냥 멋모르고 지나가다간 깜짝 놀라기 딱 좋아보였다.


적당한 레스토랑을 찾지 못해서 지나가다 나온 식료품가게에 들러서
만약에 대비한 먹을거리를 좀 샀다.
영어도 힘들었는데 프랑스어의 압박이라니...


모듈러같이 생긴 건물들과  주광색의 가로등이 잘 어울렸다.


프랑스인들이 살았던 곳에는 노트르담이 항상 있다고 하는데,
사실 노트르담이 프랑스어로 성모마리아를 뜻하기에 
그 이름을 딴 대성당은 어느나라에나 있을법 하다. 

그리고 이게 바로 몬트리올의 노트르담.
은은한 푸른빛을 띄는 조명이 인상적이었다.
프랑스에 있는 그것보다 규모는 작지만 충분히 랜드마크가 될만했다.


춥고 배고팠지만, 차로 가는길에 아름다운 야경은 다 찍어주고 왔다.
밤이라서 표지판도 잘 안보여서 건물 이름은 다 확인할 수가 없었다.

일정은 일정이니 야경을보러...
몬트리올에 들어온 순간부터 항상 눈에 보이던 그곳..
가장 높은곳에 있는 성요셉성당으로 갔다.
사실 이곳은 기적과 관련된 순례지로도 유명한데,
우린 밤에 갔으니 야경만 보고오는걸로..


아래쪽 주차장에서 한컷...을 찍고 올려보니
차들이 올라갈 수 있을만한 길이 있어서 다시 올라갔다.


성요셉성당의 웅장한 모습을 먼저 담았다.
아니 웅장하다 혹은 멋지다라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기운이 느껴졌다.


요기는 성당 본당 옆으로 작게 있는 건물...
역시나 어지간한 본당으로 써도 될법한 건물이었다.
웅장한 본당과 아기자기한 건물이 의외로 잘 어울렸다.


평일 밤이고, 나름 한 도시의 수도인데...
불이 많이 켜져있지 않은건 이채로우면서도 부럽기도 했다.
이들은 저녁과 밤이 있는 삶을 사는것 같았다.
하지만... 불이 많이 켜져있지 않다고 해도 야경이 아름답지 않은건 아니다.
저 멀리는 또 화려한 불빛이 보였으니까...

감상에 젖어있자니 또 배고픔과 추위의 압박이 찾아오고..
출발전에 찾아둔 이곳의 맛집,
몬트리올을 가면 꼭 Smoked meat를 먹으라고 하는데..
가장 유명한 슈왈츠, 그리고 이곳 던스 페이머스 중 한곳을 찍었고,
던스 페이머스가 더 가까워 그곳으로 출발.


가게 내,외부는 그냥 펍 같은 느낌이었고,
심지어 안에서도 맥주와 함께 축구관람중인게...
이곳이 과연 맛집이 맞나 싶은 의구심을 가지고 테이크아웃해왔다.


숙소에 돌아와서 개봉...
이곳의 샌드위치나 햄버거는 그냥 고기에 빵을 토핑한거다.
적어도 한입에 들어올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는가...
기본적으로 샌드위치와 감자튀김, 샐러드...
그리고 혹시 양이 적을지 몰라 사온 컵라면까지...

그러나 양이 적을거라는건 충분히 기우였다.
여기 1인분은 양이 많다는걸 새삼 다시 꺠달을 정도로 
고기의 양이 많았고, 약간 짭짤한 맛과 훈제의 불맛이 어우러져서.
(쓰고있는 이순간에도 먹고싶다...............)
빵은 정말 옵션일 뿐이었다. 그냥 스테이크에 곁들인 정도..

이날의 여정은 달랑 두편으로 썼지만...
여행일정중 가장 많은걸 볼 수 있는 일정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몬트리올_(QC)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