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

« 2020/8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숙소로 들어가는 길목에 인슈가 찾아낸 큰엉해안경승지를 들러 가기로 했다.

네비를 찍었는데 왠 리조트 한가운뎃길로 들어가길래 조금 당황했었는데,

알고보니 거기다 차를 대고 들어가는게 가장 빠른 길이었다.

 

하지만 그걸 몰라서 다시 차를 돌려 나가서 바닷가쪽 길을 따라서

좁은 골목을 통해 들어오니 리조트 외곽쪽에서

큰엉해안경승지로 들어가는 길이 있었다.

 

바다 절벽위에 큰엉이라 새겨진 바위가 있다.

여긴 계단을 통해 내려갈수 있는 곳인데도 절벽 아래의 바다때문인지,

무서워보이는 곳이었다.

 

'엉'이 제주도 사투리로 바다절벽의 동굴을 뜻한다는데,

그래서 큰엉은 큰 바다절벽의 동굴인가보다.

 

절벽 위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이 무척이나 멋있다.

쉴새 없이 몰아치는 파도를 맞다보니,

저 바위절벽이 세월의 흐름속에 깎여나가 이런 모양이 되었으리라..

 

리조트 방향으로 나있는 산책로를 따라서 들어가다보면,

이곳의 명물 한반도 포토존이 나온다.

 

나뭇잎이 무성하게 자란덕분에 우리가 갔을때의 한반도는

다소 슬림해져서 얼핏 이탈리아반도와 비슷할뻔 했다.

그리고 또 한참을 들어가면...

 

절벽에 또렷하게 보이는 인디언 추장의 얼굴이 나타난다.

처음엔 지자체 공무원들이 어거지로 붙인건 아닌가 싶었지만,

바다를 내려보는 모습이 여지없는 추장이다..

하필 이역만리 제주도까지 와서 새겨져 있다니...

 

안으로 더 들어가면 2가지 경치가 더 있다고 하는데,

너무 습한데다 이 안에는 모기가 극성이라,

모기퇴치기를 켰음에도 소용이 없었다.

 

사진찍는거 피해서 달아나는 인슈가 한반도를 향해 가는 장면...

 

저녁은 저번 여행에서 감동을 금할수 없었던

모슬포항의 만선식당을 갈까 했었는데,

여기까지와서 한번도 시장투어를 해보지 못한 관계로,

이번엔 서귀포 올레시장에서 이것저것 사다 먹기로 했다.

 

차 댈곳이 없고 사람이 바글바글했던 서귀포올레시장..

큰 골목 좌우로 뻗어있는 작은 골목들이 많아서,

볼거리가 제법 많은 곳이었다.

 

저녁거리로 갈치와 광어회, 인슈가 먹을 오메기떡, 흑돼지 강정등등을 사들고,

부부의 주량에 맞게 맥주 한캔씩도 들고

아까 김만복에서 샀던 김밥도 있으니 저녁식사가 무척 풍성했다.

 

그래서 배가 터지기 직전까지 먹었는데,

음주도 한 상태니 숙소 앞에 있는 서귀포 월드컵 경기장으로 산책을 나갔다.

 

축구장을 따라 크게 한바퀴를 돌아나왔다.

주변에도 다양한 것들이 있는데, 밤이라 마트와 편의점 뺴고는 모두 문을 닫았고,

경기장 빼고는 어두컴컴해서 사람도 없고, 밤 산책하기는 좋은곳이었다.

 

셀카를 찍었는데 손에 든 아이스크림이 시선강탈..

3일째는 우도를 갔다가 롯데시티호텔제주로 숙소를 옮기니..

이렇게 서귀포에서의 마지막 밤이 끝나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버이 : VGC20

성격 : 건방고정

만난장소 : 포켓몬이벤트

리본 : 이벤트리본

지닌물건 : 진화의휘석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버이 : カㆍエール

성격 : 냉정고정

만난장소 : 배틀 대회

리본 : 배틀챔피언리본

지닌물건 : 달인의띠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버이 : 백종윤

성격 : 건방고정

만난장소 : 배틀 대회

리본 : 이벤트리본

지닌물건 : 기합의띠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버이 : 정글

성격 : 랜덤(스위치부터는 성격작 불가)

만난장소 : 포켓몬영화20

리본 : 위시리본

지닌물건 : 행복의알(세레비) / 먹다남은음식(자루도)

 

 

일본판 구매대행으로 미리 획득.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루도 2020.08.19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구할수있을까요?

2020. 8. 13. 23:59

[배포몬/SWSH] 색이 다른 제라오라 Pokemon/SWSH2020. 8. 13. 23:59

 

 

어버이 : HOME

성격 : 랜덤(스위치부터는 성격작 불가)

만난장소 : 근사한 장소

리본 : 클래식리본

지닌물건 : N/A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8. 13. 23:52

[배포몬/SWSH] 포켓몬홈 숨특 스타팅 Pokemon/SWSH2020. 8. 13. 23:52

 

 

 

 

어버이 : 받은캐릭터명

성격 : 랜덤(스위치부터는 성격작 불가)

만난장소 : Pokemon Home

리본 : N/A

지닌물건 : N/A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자림 숲길을 걷고나서 상쾌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온몸이 땀과 습기로 젖어버려서, 적당히 휴식이 필요했다.

아주 가깝지는 않지만 성산쪽에 있던

인슈의 인생요거트집 어니스트밀크에 가서 잠시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

 

그런데...

20여분을 달려서 도착한 어니스트밀크 성산점은

마침 이때 중문쪽에서 열렸던 제주 카페박람회때문에 휴무...

이 건물에 같이 있던 제주 김만복에서 김밥을 사가지고,

10분정도 더 걸리는 어니스트밀크 본점으로 출발했다.

 

또 그런데...

상호검색을 하든, 주소검색을 하든..

렌터카에 기본제공되어있는 네비가 위치를 찾질 못했다.

안내대로 따라가보니 거긴 전혀 엄한 음식점만 있어서,

옆에 밭사이 길로 들어가 차를 돌려 나올수밖에 없었다.

결국 그냥 네이버지도를 보고 적당히 찾아갈 수밖에 없었다.


산간도로 비슷한 길을 가다보면 우측으로 살짝 들어가서,

어니스트밀크 본점을 찾을 수 있다.

 

우유팩 모양의 건물인데,

바로 옆 농장때문에 발줌이 안되서

(35mm 화각의 아쉬움이라고 해야할지, 단렌즈의 아쉬움이라고 해야할지...)

건물 전체를 담는게 불가능했다.

 

건물 바로 앞에는 이렇게 송아지들을 기르고 있는 작은 농장이 있었다.

 

신나서 혼자 호다닥 올라가는 인슈..

집에서도 주문해다 먹는 카페 본점을 와서 그런가 무척이나 신나보인다.

 

카페 바깥쪽으로 성산일출봉이 저 멀리 보이고,

그 앞쪽으로는 숲이 무성한게 전망이 기가 막혔다.

 

밖에서 찍고있는지도 모르고 자기만의 촬영세계에 빠져있다.

 

우유팩 모양의 건물임을 보여주기 위해서 지붕쪽을 찍어봤는데,

건물이나 풍경을 위해서는 줌렌즈가 아무래도 내 실력에는 낫지 싶었다.

 

난 라떼, 인슈는 아이스크림을 시켜놓고,

저거 절반을 내 커피에 넣어주는 바람에 아포가토로 먹고왔다.

 

이 카페에서 사용되는 우유는 근처 목장에서 가져오는거고,

이 송아지들은 언젠가 그 목장에 가서 또 우유를 제공하겠지..

 

카페에서 숨을 좀 돌리고 다음 코스는 제주도의 세 신인이..

바다를 건너온 공주들과 결혼한 곳이라는 혼인지.

지금은 전통혼례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라고도 한다.

무료로 공개된 곳이고 주차도 무료인데도,

비수기라 그런지 사람이 그렇게 많진 않았다.

 

입구에서부터 수국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어서,

계속 사진을 찍게 되는 곳이었다.

수국 피어있는 곳이 워낙 많으니

스팟마다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있어도 그렇게 자리가 모자르진 않았다.

 

이 연못이 삼성혈에서 태어난 세명의 신인이 동해에서 실려온 공주들과

혼인을 한 연못이라고 하는데,

따지면 이곳이 혼인지의 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주변에 피어있는 수국들이 이곳을 찾아온 관광객들을 모두 빼앗아 가고 있었다.

 

가는데마다 다 수국밭이니

이번 제주여행에서 가장 많은 셀카를 남겼다.

전엔 핸드폰을 두고 리모컨으로 찍어서 편했는데,

카메라 샀다고 카메라 세워두고 찍을라니,

매 컷마다 카메라와 인슈옆을 왔다갔다 해야하니 꽤나 운동이 된다.

 

혼인지 후문(?) 같은 쪽을 가보니 길 건너편으로

메밀꽃이 만개한 곳이 있었다.

화려한 수국을 실컷 즐긴 다음에 수수한 메밀꽃을 보는것이

무척이나 눈이 즐거웠다.

 

가장 안쪽에는 3공주 추원각이라는 사당(?)이 있었다.

이곳에서는 정숙하라고 하니 안에서 사진만 찍고 호다닥 나왔다.

덥.습으로 야외에 있는게 힘들었는데,

여기서 사진찍다가 이번 여행중에 가장 많이 웃었던것 같다.

 

숙소에서 출발해서 북동쪽을 찍고 둥글게 남동쪽까지 내려오니..

어느새 저녁시간이 다 되어가고 있었다.

다음 코스는 숙소로 돌아가면서 남쪽에서 가기로 한곳들을 들러보기로 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리 1490 | 어니스트밀크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8. 5. 02:10

2020.06.14 제주도여행 - 비자림 Travel/KOREA2020. 8. 5. 02:10

이번 코스를 짜면서 고려한 사항중,

비가 오면 정말 할수 있는게 거의 없는곳이니,

숲길을 걸으면 그나마 비를 좀 적게 맞으면서 다닐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사려니숲길과 비자림을 우천코스로 넣어두었다.

 

사려니숲길을 점심식사를 하러 가다보니 동선상 지나쳐버려서

이번에도 딱히 가보지 못했고,

대신 지금까지 동선에서 한번도 가보지 않은 동북쪽에 있는

비자림으로 향했다.

 

비자림 입구쪽에 주차장이 크게 있어서,

길가에 그냥 주차해야 하는 사려니숲길보다 아무래도 편한것도 고려사항이긴 했다.

비자림은 인당 3천원의 입장료도 있는데,

30분에서 한시간 정도를 걸으면서 경치를 구경하는 가격치고는 싼것 같다.

 

이 숲에 비자나무 2800여 그루가 자생하고 있다는데,

어릴때 바둑학원다니던 시절에 보면 고급바둑판은 다 비자나무판이었다.

여기 나무들이 꽤나 굵긴 하지만,

그래도 바둑판을 만들정도의 크기는 아닌것 같은데,

이게 500~800년 정도 자란 나무들이라고 하니...

바둑판을 만들정도로 큰 비자나무는 얼마나 귀한건지 새삼 꺠달았다.

 

매표소에서 숲의 입구로 가는길은 군데군데 포토스팟이 만들어져 있었고,

이 구간이 사람들도 제일 많았다.

 

요 표지판을 시점으로 비자림을 한바퀴 돌아올수 있는 산책코스가 시작된다.

 

나오는 쪽엔 돌하루방이 있는 포토스팟이 있는데,

마스크를 쓰고있는 모습을 보니 참 웃프다고밖에...

 

완연한 녹음사이로 나있는 길은..

비가 와서 약간 질긴 했지만, 그래도 나무들이 비를 많이 막아준덕인지,

그렇게 다니기 힘든정도는 아니었다.

 

숲속이라 조금 덜하긴 했지만,

그래도 덥고 습한건 말로 다 표현할수 없을 지경...

인슈는 또 홀로 앞장서서 가고

난 이번여행 컨셉사진인 뒤에서 지켜보면서 사진을 찍으며 따라갔다.

 

모든 코스를 다 돌면 3.2킬로 정도의 거리인데,

굳이 오르막을 선호하지 않으니 2.2킬로 단축코스로 가볍게 산책만 했고,

그 반환점은 연리지.

 

두 그루의 나무의 줄기가 이어붙어 한몸이 되어버렸다.

그냥 엉켜있는 나무야 흔하지만 이렇게 서로의 줄기가 붙어버려야

진짜 연리지인데..

 

본래 연리지는 부모에 대한 채옹의 지극한 효성에 감복하여

나무가 자라났다고 하는 전설이 있는데,

지금은 부부와 연인의 인연에 더 많이 쓰이고 있다.

 

장한가의 한 대목처럼...

하늘에서는 비익조 되고,

땅에서는 연리지가 되어 해로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연리지 따라해봤는데 표정이 왜그러숑???

 

돌아 나가는 나무데크길가로 새천년 비자나무가 있었다.

수령 800년이 넘은 나무로 이 숲에서 가장 크고 웅장한 나무란다.

(35mm 화각이 내 맘에 들긴 한데 이렇게 좁은 길에서 큰 대상을 찍는게 어렵네...)

 

그리고 또 홀로 걸어내려가는 인슈를 따라 나무데크길을 지나,

온 길과는 반대로 돌담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려가는 길에 발견한 구멍뚫린 나무..

 

비자림에서 제일 밝은 인슈를 한장 남기면서..

비자림 산책을 마무리했다.

숲에서 힐링을 충분히 했지만,

덥고 습한 날씨의 습격으로 지쳤으니,

인슈의 최애카페 어니스트밀크에 가서 체력보충좀 하기로 하고 성산으로 출발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 3161-1 | 비자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