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전날 운전을 꽤 많이해서인지 아침에 몸이 무거웠다.

원래 둘째날 아침에 일출을 보려고 했는데,

날이 안좋다고 해서 급 일정을 조정해서 

4킬로정도 떨어진 더본호텔에서 조식을 먹어보고 숙소 구경도 좀 해보기로 했다.


밤에는 아트빌라스 인근이 어두컴컴해서 무서웠는데

밝을때보니 골프장이었다.

어쩐지 아무것도 안보이더라니..


백종원의 호텔로 유명한 더본호텔에 조식을 먹으러 갔다.


유명세 답게 아침 8시경에 도착했는데도,

주차장도 꽉 차있었고, 이미 조식뷔페 앞에 사람이 엄청 서있었다.

부지런한 인슈덕에 그나마 일찍 도착해서 얼마 안기다리고 먹을수 있었다.

아마 요즘같았으면 새벽같이 가서 돈까스를 도전하지 않았을까 싶지만..


어지간한 호텔뷔페랑 별 차이가 없는데,

가격이 투숙객은 9,900원이고 외부고객은 13,000원

백종원 프랜차이즈의 특성처럼 맛이 아주 특출난건 아니지만,

훌륭한 가성비로 승부를 보는곳이었다.


뷰따윈 신경쓰지 않았다는 그 호텔..

조금 늦게갔더라면 차 댈곳이 없었을거 같다.


아침이 되어서야 제대로 본 우리 숙소..

아트빌라스 내에서 제일 저가형(?)인 E블럭인데도 이정도..

자쿠지도 있고 발코니도 좋은데 

돌아댕기느라 숙소를 다 즐기지 못한게 아쉬웠다.


그리고 바로 맞은편의 D블럭

여긴 뭔가 자연석을 지붕까지 쌓아뒀는데

왠지 벌레가 많이 나오는 원초적인 곳인거 같은 느낌..


산책로도 이쁘게 꾸며져 있었다.

담에 오면 숙소에서 반나절이라도 즐겨봅시다.


각 블럭을 각각 다른 건축가가 디자인했다고 하는데,

내 기준에서 가장 맘에 들었던건 요 C블럭..


B블럭은 넓긴 엄청 넓은데 구조가 곡면이고 

통유리가 많아서 외부에서 너무 잘 보일거 같았다.


A블럭은 몇집 없는 최고급이긴한데..

외관만 보면 뭔가 만들다가 만거같은 그런느낌이..


하지만 돌담과 동백으로 장식된 외벽이 너무 예뻐서,

그냥 카메라만 들이대면 될 정도로 멋진곳이었다.

회사 복지찬스를 이용해서 이런 좋은 숙소를 올수 있다니..

이렇게 애사심이 +1되는건가보다.


그리고 흔쾌히 예약을 대행해 주어서

좋은 숙소에서 묵게해준 선배에게 다시한번 고마움을 전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색달동 301 | 롯데리조트제주 아트빌라스 E블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귀포시에서 숙소인 아트빌라스까지는 산길을 따라서 가는데,

너무 깜깜해서 좀 무서웠다.

(이땐 아직 상향등 켜는법도 몰랐었다)

앞에서 동물이라도 튀어나올까봐 정신을 바짝 차리고 운전을 했는데,

다행히 별일없이 도착할 수 있었다.


일단 적당한 곳에 차를 대고 이곳에서 체크인을 했다.


체크인하는곳 가까운곳에 있던 우리숙소..

밤이라서 외관은 못찍고 일단 들어갔다.

거실이 엄청나게 넓어서 일단 놀랐는데


인슈가 가지고 싶다던 주방...

언젠가 이런 주방이 있는 집에서 살수 있을랑가..


2층침실에는 더블침대하나,


1층침실은 더블하나에 큰 싱글침대 하나..

그리고 1~2층 사이에 우리집만한 온돌방이 하나 더 있어서 감동..

우리커플만 묵기에는 과하게 넓은 사이즈라,

다음에 친구네 커플과 조인하거나 부모님을 모시고 와야될거같다.


방에 감탄하다 보니 어느새 8시가 넘었고,

아트빌라스 인근에서는 뭔가 먹을만한 곳이 없어서,

고심하다가 방어축제가 열리고 있다는 모슬포로 갔다.

축제답게 교통정리도 해준덕에,

찻길인근에 차를 대고 축제장에 가볼수 있었다.


방어없는 방어축제..

한참 이어지는 그냥 야시장을 보면서 잘못왔나 싶어하는 찰나에


진짜 방어축제장에 도착..

각 부스마다 방어를 팔고 있으니 아무데나 가도 되나보다.


낮에는 여기서 방어잡기 같은것도 한 모양인데,

일부 부스는 벌써 문을 닫고있었다.

급한대로 적당한 곳에 가서 방어회를 포장했고,

좀 모자를것에 대비해서 편의점도 털어주고..

다시 숙소로 돌아갔다.

근 9시가 되어서야 저녁을 먹을수 있다니..


어니스트밀크가 있던 건물에서 사온 제주김만복 전복김밥.

일단 김 밥 계란 밥 김이라는 비주얼때문에 이게 과연 맛있을까 싶었는데,

입에 넣는순간 전복향이 확 퍼지는게 배고픈상황이 아니라도 너무 맛있었을거 같았다.

이럴줄 알았으면 한줄 더 사오는건데...


비주얼은 좀 그래보이지만 나름 방어맛을 제대로 볼수 있었던 포장방어

관광지인거 감안해도 이게 2만원인데 가성비는 나쁘지 않았다.


늦은 저녁을 먹고나서 

본전을 뽑자고 1층에서 놀고나서 2층가서 잠들었다.

원래 둘째날 새벽에 일출을 보러갈까 했으나,

다음날 오전은 흐리고 비도 올수 있다고 해서 

당초 둘째날의 오전일정과 마지막날의 오전일정을 서로 바꿨다.

일정은 이래저래 꼬이긴 했지만, 그래도 만족도는 충분한 첫날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색달동 301 | 롯데리조트제주 아트빌라스 E블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4. 9. 01:23

2019.11.23 제주도여행 - 섭지코지 Travel/KOREA2020. 4. 9. 01:23

성산일출봉이 있는 제주도 동쪽의 해안도로를 따라서

조금만 더 내려가면 섭지코지가 나온다.


다녀온 사람들이 다들 좋다고 하는데,

정작 세번째 제주도에 와서야 처음 와보게 되다니

오후 5시쯤에 도착해서인지 평소엔 꽉 차있다는 주차장에

그나마 댈 자리가 있었다.


섭지코지의 코지는 튀어나온 지형인 곶의 방언이라는데,

이제 그냥 이 반도자체를 통칭하게 되었다고 한다.


저 너머로 보이는 바위가 선녀바위였나보다.

노란 꽃과 푸른 잎, 그리고 갈색의 풀 너머로 검은돌과 

흰파도 그리고 푸른 바다의 그라데이션이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삼각대를 세워놓고 맨날 찍던 셀카 대신에 다양한 구도를 시연해볼수 있었다.

물론 바닷가의 특성상 휘날리는 머리는 어찌 할수 없었다.


선돌과 과자집을 동시에 찍을수 있는 포인트.


지금은 폐쇄되어있었지만

과자로 만든 집이 있었는데,

그 앞 케이크에서도 한컷 남겨볼수 있었다.

삼각대가 이렇게 좋은줄 알았다면 진작 살것을..


이름을 알수 없는 작은 노란꽃이 가득 피어있어서

산책로를 따라서 주욱 걸어갔다가 돌아오기만 했는데도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곳이었다.


사실 이런데선 멋진 낙조를 기대해야되는데,

여긴 제주도 동해안쪽이라 낙조가 아니라 일출을 봐야하는곳..

그래도 바다위의 노을은 멋지긴했다.


송빵순씨가 가겠다고 했던 서귀포의 빵집 영업시간을

미처 체크하지 못했는데 7시에 문을 닫는다고 해서

6시에 부랴부랴 출발을 했다.

네비상으로는 1시간이 딱 걸린다고 하는데 시간이 될지 의문이었다.

하지만 일요일과 월요일이 휴무인 곳이라서,

운전을 하기 시작한 이후로 최고로 속도를 내서 달려갔다.

초행길이지만 그래도 워낙 차가 없는곳이라서 생각보다는 일찍 갈수 있었고,


문닫는시간 직전에 인슈를 여기에 넣어줄수 있었다.

하마터면 결혼 1주년 기념 여행인데 빵도 못먹일뻔했네.

여행일정 전체중에 유일하게 서귀포시를 지나는 일정을 마무리하고,

숙소인 아트빌라스를 향해서 다시 출발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87 | 섭지코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4. 8. 01:50

경기광주 러스틱하우스(♠) Life/Epicure2020. 4. 8. 01:50

지인추천으로 바로 다음날 가보게 된 곳.

분당살면서 15분이면 가는 광주 신현리인데,

태재고개 하나 넘기가 그리 어려웠는지 

갈만한 곳을 항상 반대로 찾았었는데

꽤 자주가본 율동공원 그 너머로 맛집들이 산재해있었다.


그중 하나가 여기 러스틱하우스

외관만 보면 요새 흔히 보이는 창고 스타일인데,


내부는 각종 식물들을 기반으로 다양한 소품들로 장식되어있다.

앤틱한 소품들과 테마없는 식물들이 조합되니까

참 특이한 매력이 있는 장식이 되는것 같다.


장모님과 인슈와 같이가서 2인세트를 주문


기본으로 나오는 하우스샐러드를 리코타샐러드로 바꿨는데,

피타브레드가 같이 나와서 이거저거 넣고 싸먹기 좋게 생겼다.


인기메뉴라는 투움바 파스타,

요새 투움바파스타 주문하면 칼칼한 매운맛으로 내는 곳들이 많은데,

여긴 진한 크림소스를 느낄수 있는 맛이었고,

일반적인 파스타집보다 양이 좀 되는편이라 더 좋았다.


대망의 메인디쉬는 스테이크 플래터로 결정.

살치살, 목살, 치킨 스테이크를 모두 즐길수 있기도 하거니와,

가니쉬로 나온 야채와 새우도 구웠는데도 신선한 맛을 느낄수 있는데,

고기야 그 자체로 옳으니 굳이 말할 필요도 없을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148-7 | 러스틱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Life > Epic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양 오성통닭(♠)  (0) 2020.05.14
경기광주 러스틱하우스(♠)  (0) 2020.04.08
정자동 행복치킨(♠)  (0) 2020.03.05
가평 송원막국수(♠)  (0) 2020.02.04
가평 금강막국수(♠)  (0) 2020.02.04
제주 만선식당(♠♠♠)  (0) 2020.02.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