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

« 202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시암파라곤'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1.03 2013.04.30 태국여행 - 시암오션월드
2021. 1. 3. 01:59

2013.04.30 태국여행 - 시암오션월드 Travel/THAI2021. 1. 3. 01:59

3일간의 파타야 일정을 마무리하고 아침일찍 일어나서 체크아웃하고 방콕으로.....

들어올때는 나름 긴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수완나폼 공항에서 나오는 길까지는 금방 와버렸다..
그런데, 여기서 방콕으로 들어가는 길이 막히기 시작했다...

내일이 노동절이라 태국도 연휴라고 한다. 역시 노동절은 만국 공통의 휴일인가보다..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반정도를 더 소모하고 시암파라곤에 도착.. 지하의 오션월드를 보러갔다.
어딜 가든 아쿠아리움은 다 가보자는 주의다 보니..

 

사실 이런기념사진은 국내아쿠아리움이면 안찍었곘지만..
크랩테마로 전시가 있는 듯했다.

 

다른 어항보다 앵무조개 단독 어항이 간지였다..

어릴때부터 앵무조개는 참 좋아했는데 이렇게 대량으로 단독항을 꾸며놓다니..

 

상어터널은 어느 아쿠아리움을 가나 다 있는모양이다.

 

해파리는 역시 형광조명으로 봐야 제맛...

시간은 빠듯했지만 끝나고 해저2만리 비스무리한 5D애니도 한편 보고... (소리랑 진동, 냄새까지...)

정상적인 루트라면 카오산로드에서 현지식을 먹는 거였지만,

더위와 현지식에 한번 크게 덴 우리 가족은 시암파라곤 상층에서 시푸드로 메뉴를 변경했다

(여기서는 큰돈이겠지만, 우리에겐 그다지 비싸지 않았으니깐..)

 

여기 샐러드(?)같은 전채요리 얌운센, 게살볶음밥, 그리고 푸팟퐁커리까지..

아러이에서 먹어보고 잊을수 없었던 맛을 도심 한가운데에서 다시 느껴봤다..

(물론 멈 아러이만큼 맛있지는 않았지만)

문제는 꼬맹이가 아파서 음식을 거의 먹질 못했다. 오늘 일정이 아주 빡빡한데 걱정이컸다.....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