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

« 2019/5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디스틸러리'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5.12 2016.04.26 캐나다여행 - 차이나타운, 토론토시청, 디스틸러리

어느새 여행일정의 중간까지 와버렸다.
마지막 3일은 몬트리올과 퀘벡여행을 가야하니,
실질적으로 토론토에 머무를 수 있는 마지막 날이었다.
마지막 날 늦게나 도착해서 짐을 쌀 시간이 넉넉하지 않을것 같아서,
이날 선물쇼핑을 마무리 짓기로 했다.

월마트에서 집에서 사용할 메이플시럽을 구입하고,
코리아타운에서 몇군데 약재상을 들러 녹용 가격을 알아보았다.
생각보다 비싼것 같아서 승수와 함께 차이나타운을 돌아보기로 했다.

스트릿카를 타고 차이나타운에 가서 몇군데를 둘러보았다.
우리나라의 인천에 있는 차이나타운과, 
중국인들에 의해 잠식되고 있는 대림과 가산쪽과는 달리..
그냥 중국식품점들과 중국쪽 가게가 있는 이미지보다는 깨끗한 곳이었다.


가게 이름이 더티버드....


메뉴조합은 와플+치킨이었다.
도대체 이게 무슨맛일까 싶었지만, 
기본적으로 치킨과 밥을 함께하는 내게는 메이플시럽 와플과
후라이드 치킨 + 마카로니 샐러드는 꽤나 매력적인 조합이었다.

차이나타운의 약방을 가보니 녹용은 한국약재상에 비해 덜 좋은 부위가
훨씬 더 비싸게 팔리고 있어서, 아까 한국약재상으로 다시 가기로 했다.
본래 여기저기 시장도 몇곳 둘러보기로 했는데,
동선이 요상하게 꼬이면서 자체 수정을 가했다.
여기의 기념품점에서 선물용 메이플시럽과 이것저것 기념품을 사서
가방에 다 몰아넣으니 가방이 엄청 무거웠다.
박물관 투어의 여파로 발도 좀 아픈 상태였지만 
토론토 시청이 가까워서 그곳까지 걸어갔다.


토론토 여행객들의 인증샷에서 많이 보았던 토론토시청.
그럼 여기까지 왔으니 인증샷은 하나 찍어줘야겠지.


그리고 정말 안어울리는 친절한 가이드를 맡아준 조연1도...


이렇게 한번쯤은 출연시켜 줘야지...
참 예전부터 느끼지만 신방과 아니랄까봐 참 사진찍는'포즈'는 예술이다...


토론토시청 신관의 현대식 건물에 비해서 
바로 옆에 있는 구관은 딱봐도 고풍스러운 이미지가 강했다.
서울시청도 이런 조합이긴 하지만, 
이곳은 괜히 인증샷을 찍으러 오는게 아닌거 같았다.
마지막 위령비에 1950~1953은...
그 시기의 유일한 전쟁인 한국전쟁의 위령비이기도 한것 같아,

이국땅에서 전사한 이곳의 군인들에 대한 짧은 추모를 했다.


스트릿카를 타고 디스틸러리로 갔다.
뭔가 이름이 다크한 분위기인 이곳은..
공장을 개성있는 상점가로 리모델링한 곳이라고 한다.


누가 공장 아니랄까봐 건물이 꽤나 다크한 이미지였다.

안쪽의 인테리어가 공구인것도 꽤 특이했다.
생각보다 넓은 공간에 술집과 카페, 각종 상점가..
그리고 특이하게도 사케 양조장도 있었다.

디스틸러리투어까지 마치고 나서, 
더럽게 무거운 가방을 짊어지고 다시 코리아타운으로 갔다.
약재상에서 녹용을 반입가능량만큼 사고,
이 무거운 짐짝을 들고 내 버킷리스트를 즐기러 갈 순 없으니,
다시 승수네 집에 들러서 짐을 풀고 

내 로망....
메이저리그를 보러 출발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토론토_(ON)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