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2019/06/05'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6.05 2016.04.29 캐나다여행 - 올드퀘벡(1)


아침식사로 어제 먹고 남은 고기와 빵등을 해치웠다.
진짜 이 나라의 원재료가격에는 하루하루 놀라고 있다.
이제 여행내의 작은 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아버렸다.
여행 후기마다 적은거지만, 여행이 끝나갈때는 항상 울적한 기분이 들었다.
장기 여행은 처음이기 때문인지, 
아니면 친구와 함께 하는 여행이기 때문인지..
늘 마지막날을 앞두면 그 울적한 기분에 말이 없어지고,
누가봐도 알아볼 수 있는 수준으로 급격한 우울함에 빠져드는데,
그래도 이날은 이번 여행중에서 가장 가고싶던 그곳,
올드퀘벡을 가는날이니 그래도 괜찮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뉴오를레앙 섬을 나가는 길 저 멀리로 꽤나 거대한 폭포가 보였다,
뉴 오를레앙에서 올드퀘벡까지는 그다지 멀지 않아서
생각보다 금방 도착할 수 있었다.


보통은 생루이가로 도보코스를 잡는다고 하는데,
차를 댄 곳이 포트생장쪽이라 그쪽에서부터 시작하게 되었다.
사전에 어디를 가야 하는지는 보고 왔으나,
지도상에서는 잘 확인이 되질 않았다.


그래서 일단 포트생장에서 그냥 발길닿는대로 
사람많은데를 잘 찾아다니다 보면 되지않을까 싶었다.


포트생장에서 위쪽으로는 또다른 문이 있었고,


근처에는 아틸러리파크란 곳이 있었는데,
뭔가 공성병기를 모아둔 곳이 아닐까 싶었지만,
방향이 워낙 반대쪽이니 그쪽은 패스..


루 생장을 따라 가기로 했다.


이곳은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는만큼
모든 건물이 엄청 오래된것 같을줄 알았는데,
겉보기는 꽤나 세련된 건물들로 보였다.


생장을 지나가는 길에 꼭 들러야 하는 곳이라고 하는
빵집 Paillard, 안쪽에 먹을수 있는 공간도 넓고,
뭔가 진짜 서양빵집같은 느낌이 가득했다.
빵집에서 마카롱을 빼놓을수 없으니 마카롱을 사먹고 다시 출발했다.


이곳은 맥도날드 간판도 참 특이하게 생겼다.
우리나라에서도 주요한 관광지에서는 간판을 특이하게 하듯..
이곳도 특유의 빨간색을 모두 없엔게 꽤나 특이해보였다.


맥도날드에서 보이는 맞은편에는 
진짜 오래되어보이는 호텔이 있었다.


길목사이로 보이는 벽은 꽤나 허름해 보였지만, 
그 안쪽으로 보이는 펍도 꽤나 특이했다.
이곳 자체가 이미 맘에 들어버렸는데 이곳의 뭐가 맘에 안들겠는가..


생장 끝자락의 모퉁이를 지나서 길을따라 돌아서니


올드퀘벡 한가운데에 있는 호텔 드 빌 드 퀘벡이 있었다.
이제야 얼추 손에 든 지도를 따라서 길을 찾을수가 있었다.


퀘벡시청으로 파악되는데 이 건물이 정확히 뭐였더라..
지금와서 지도를 보고 따라가는데도 사실 우리 동선이 정확히
구분이 되질 않는다.
기냥 어딘가에 샤토 프롱트냑이 있을거라 생각해서 그 방향으로만 갔는데,
그러다가 기념품점에서 스노우볼과 마그넷을 질러서...
중간에 길이 좀 떴다.


그러다보니 샤토프롱트냑이 아닌 
퀘벡 연방정부사무소 앞으로 오게되었다.


그리고 그 앞에 있었던 몽모랑시 공원..
올드퀘벡 안내를 미리 읽어본 내용중에 나무에 박힌 포탄이 있다고 하는데
분위기상 이곳에 있을것 같아서 나무뿌리를 다 훑었는데,
아무리 뒤져도 찾질 못했다.


이게 아마도 캐나다 독립전쟁때 사용되었을것 같은데,
일단 포가 있으니 한번쯤 쏴봐야 개념...


그리고 그 반대쪽으로 그렇게 보고싶던..
샤토 프롱트냑이 있었다.
오르막길이 좀 있긴 했지만, 그래도 이곳의 상징이니..


가까운데서 보니 더 폭풍위엄이....
퀘벡의 소개영상에서 항상 등장하는 이곳의 상징다웠다.
지금도 호텔로 잘 이용되고 있다고 하는데,
혹시나 다음에 이곳을 다시 오게 된다면 이곳에서도 1박을 꼭 해보리라..


요기는 퀘벡 관광안내소...
샤토 프롱트냑 바로 앞에 있었는데,
이곳에서 안내도를 얻을수 있었다.


그리고 이곳에서도 역시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상징물을 찍어왔다.
지금까지 본 것들은 비석이나 기둥형태의 것이었는데...
여긴 무려 3차원...


그래 여기까지 왔으니 인증샷하나는....
마지막날이라 예산이 남는만큼을 다 기념품으로 질러버렸다..


이분이 바로 세인트로렌스강을 거슬러 올라,
오대호를 탐험한 사무엘 샹플랭..
그리고 그가 이곳에 세운 도시가 바로 이 퀘벡이었다.


스타벅스는 이 유서깊은 건물에도 들어가 있었다.
내가 스벅머그나 텀블러를 수집했다면,
반드시 들렀을법한 포인트였겠지만,
수집을 좋아하긴 해도 부피 큰놈은 지양하다보니 여기도 패스..

사진이 아예 많았으면 좋으련만..
어설프게 많아버리니 올드퀘벡은 두편으로 짜르게 되었다.
그덕에....
쓸때마다 다시 가고싶은 캐나다 여행기는
이제 딱 두편이 남아버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퀘벡_시티_(QC)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