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5

« 2019/5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19/05/17'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5.17 2016.04.27 캐나다여행 - 천섬
2019.05.17 23:36

2016.04.27 캐나다여행 - 천섬 Travel/CANADA2019.05.17 23:36

토론토에서의 일정은 모두 끝내고 여행지에서 또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지도상으로는 거리가 엄청나게 멀어보였지만...
(사실 다해서 천킬로면 엄청 먼거 맞다)
가는 길은 천섬, 몬트리올, 퀘벡을 각각 들르기 때문에
그렇게 아주 많이 멀다고 느껴지지만은 않았다.


이번 여행 우리의 발이 되어줄 포드
이곳은 렌터카가 참 잘 되어 있어서 굳이 차가 없어도 필요할때
단기로 얼마든지 빌려서 쓸수 있는게 좋았다.

일단 첫 목적지인 천섬까지는 대략 300킬로미터...
그냥 간단하게 봐도 서울에서 부산정도로 보면 될것 같은데,
올때는 일단 생각하지 말고, 가는길만 생각하기로 했다.
이곳의 고속도로는 정말 고속도로라는 말이 어울렸다
도로가 넓고 거의 일직선으로 뻗어있는데다가,
넓은 도로에 차가 없어서 규정속도를 지키면서 가도 
생각한 것만큼 오래걸리진 않았다.


트렌튼에서 만난 온루트..
나름 휴게소인데 입점업체 두어개와 주유소, 화장실이 전부였다
항상 우리나라의 것보다는 큰것만 봐와서 유독 아담한것은 생소했다

그리고 잠시 잠들었다가 깨어보니 천섬인근이었다.
천섬이라고 해서 뭔가 했는데 말그대로 천개의섬...
Thousand islands였다.
새우버거에 들어가는 그 소스가 이곳에서 발생한거라고 하는데
그건 믿거나 말거나.. 

락포트 보트 크루즈 티케팅을 하고..


선착장에 배가 대기중이었다.


그러나 우리가 타야할 배는 그 배가 아니고 요기 이 락포트...보트..
맨 앞에서 대기를 하고 있었던 터라, 
2층에 전망이 좋은 맨 앞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이곳은 옷을 꽤 많이 입고 있었지만, 강가라 그런지 많이 추워서
창문도 안열고 배 밖으로도 거의 나갈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곳에서 찍은 내 사진은 집에와서 보니 창문이 비춰보여서
여기선 추위를 모르는 조연1이 찍은 사진을 많이 써먹기로 했다.


자리는 좋았는데 수련회(?)로 보이는 중딩쯤 되는 애들이 우르르 타면서
배 안이 겁나 시끄러워졌고,
앞쪽으로 나가는 문을 수도없이 여닫느라 바람이 엄청 들어왔다
여기나 거기나 애들은 겁나 시끄러웠다.


사실 배를 타고 3~4분정도 나갈때 까지는 큼지막한(?) 섬들만 보였는데
이곳에 있는 천여개의 섬에 유력가들이 별장을 지어두었단다.
섬 가격은 생각보다 싸서 작은거 하나는 몇십억이면......


작은섬.. 심지어 작은 암초만한 바위(?) 위에도 무언가 지어져 있거나
지으려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아 그리고 이 강을 기준으로 캐나다와 미국이 나뉘어 있다고 하여
우리가 출발한 반대쪽은 미국이라고 하더라


배가 지나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 바닥이 다 보일정도로 맑은 강


이곳 어디를 찍어도 그저 그림이다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섬과 건물이 다 아름다웠다.
여유가 있다면 이런 곳에 별장한채쯤 지어두고,
한가롭게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곳은 천섬의 명물 중 하나인 볼트성이다.
한 백만장자가 이 섬을 구입해서 아내와 살려고 입맛대로 성을 지었는데,
정작 완공을 앞두고 아내가 죽는 바람에 이곳에서 살지 않고
그냥 관광지화 되었다고 한다.

'성을 지어놨는데 왜 오지를 못하니....'
우리끼린 드립을 치면서 넘어갔지만, 
아무리 많은 재산을 가지고 있어도 인명은 재천인 것을 새삼깨달았다.


볼트성의 반대쪽면에는 요새와 같은 시설이 되어있었다.
이만하면 영화한편 찍어도 괜찮을만한 곳이 아닐까


물이 불면 어떻게 될지 궁금한....
이곳에선 꽤나 소박(?)한 규모의 집...
요만한거라도 좋으니 한채만 있었으면 좋겠다.


이 섬이 아마 조지포먼 소유의 섬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배경과 어우러진 섬이 참 아름다웠다.


볼트성을 기점으로 한바퀴를 빙 돌아서 다시 선착장으로 돌아왔다.


이곳은 화장실도 이쁘게 생겼고,
기념품점에서는 리프코인 두개를 뽑아왔다.


이날 점심은 적당한 곳에서 먹기로 했었는데,
투어를 마치고 나니 워낙 배가고파서 이곳에 있는 식당을 갔다.
컨월이라는 곳이었는데, 시간이 늦어서 인지 사람이 별로 없어서
조용하니 좋았다.(와이파이도 빵빵해서 맘에들었다)
수제버거 2개와 피자를 시켰는데 
이건 그냥 빵, 야채, 고기를 왕창 준것같았다.
나 혼자서 1인분을 힘들게 먹을 지경이니,
여기선 행여라도 추가로 뭘 더 시킨다거나 하는건 상상도 못할것 같았다.
(국내에선 1인분으로 안되는게 참 많았는데...)

기념품 구입을 빡시게 해서 그런가 
여행을 가면 경비같은건 신경쓰지 않고 썼는데,
여기선 환전해온 금액이 간당간당 해서 슬슬 자금문제를 신경쓰게 되었다.
하지만, 여기까지 와서 이런 사소한것 때문에 머리쓰긴 싫어서,
그냥 안되면 승수한테 원화를 쏘고 달러좀 받기로 하고,
(생각해보니 27일이라 이미 내 통장엔 월급이 충전되어 있으니)

밥을먹고 1차 목적지 몬트리올로 향했다.
내가 차만 타면 시체인지라 이번엔 뒷자리에 타고 갔는데,
정신이 들어보니 주변의 간판과 안내판을 못 알아보겠는게..
프랑스어 사용지역에 와있는것 같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캐나다 | 킹스턴_(ON)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