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사인볼'에 해당되는 글 9

  1. 2017.05.13 2011.04.23 - 이동현
  2. 2017.05.13 2011.04.23 - 박현준
  3. 2017.05.03 2010.11.23 - 양준혁
  4.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5.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6.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7.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8.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9. 2017.05.03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2017.05.13 01:10

2011.04.23 - 이동현 Collection/Autograph2017.05.13 01:10

이렇다할 변변한 선발하나 없던...02년..(만자니오 미안..)

엘지가 4강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게한 1등공신은 

장문석 이동현 이승호 이상훈 4명의 불펜들이었다.

특유의 포크볼하나로 불펜에서만 2002년 124이닝, 
2003년 95이닝을 소화해낸 그는 2004년 셋업으로 53이닝을 소화한 후 
혹사의 후유증으로 팔꿈치 수술을 받는다. 그것도 2004년 2005년 두번연속..
그리고 재활훈련중 2007년에 다시한번..

수술후 장기간의 공백기를 걸쳐 2009년에 복귀..
2010년 74이닝을 던지며 불펜을 이끌다가 2011년 당시에는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었고, 
싸인볼 받던날엔 이동현의 난조로 패전이 되었다.

싸인해주면서 팬들에게 야구 못해서 미안하다는 그에게
난 다시 던져주는 것만도 고맙다고 했고.. 
엘지에 마지막 인대를 바치겠다는 그에게.. 
난 지금도 던져주고 있는것만도 고맙다. 
그리고 필승계투로 12년 13년을 모두 좋은 성적을 내주고 있어서 
고마움을 넘어서 미안함도 느낀다..

지금도 이동현은 패전하는날 SNS로 죄송하다 한마디를 남긴다. 
하지만 LG팬에게 있어 이동현은 늘 고맙고 미안한 선수일테니.. 
더이상 미안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4.23 - 최계훈  (0) 2017.05.13
2011.04.23 - 박용택  (0) 2017.05.13
2011.04.23 - 이동현  (0) 2017.05.13
2011.04.23 - 박현준  (0) 2017.05.13
2010.11.23 - 양준혁  (0)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13 01:07

2011.04.23 - 박현준 Collection/Autograph2017.05.13 01:07

리즈-주키치-봉중근 트리오의 10승을 당연히 구상했던 엘지에게

시즌초 봉중근의 부상은 11년 타력의 절정의 오른 
엘지에게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이었다.
하지만 이 난국에 혜성같이 등장한 토종 10승투수 박현준.
사이드암 투수로 포크볼을 들고와서 신연봉제하의 엘지에서 
2012년 이후로는 탄탄대로가 보장되었다.

싸인볼 획득당시만해도 
뉴에이스로 떠오른 덕에 팬들이 점점 많아지는 추세였는데..
박종훈감독의 전반기 막판 계투알바로 인해 
하반기에는 전반기만 못한 성적을 내었다.

그리고 2012년 겨울.... 사상초유의 승부조작사건으로 영구제명되었다...

팀내에서 더 썩어들어가기 전에 조작의 뿌리를 뽑아낸 점과..
임창용 이후로는 보기 힘들었던 
사이드암 선발투수의 가능성을 보였다는 점에서는...
어느정도 좋은 영향을 미친점도 있었다고는 본다..
덕분에 우규민과 신정락이 선발보직을 수행할수 있었으니까..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4.23 - 박용택  (0) 2017.05.13
2011.04.23 - 이동현  (0) 2017.05.13
2011.04.23 - 박현준  (0) 2017.05.13
2010.11.23 - 양준혁  (0)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3:01

2010.11.23 - 양준혁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3:01

학교에 양준혁이 강연을 온다고 해서 후배들과 야구공을 하나씩 들고 과도관에 집결

한창 '1루까지 항상 전력질주를 했다'라는 강연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었기에

고대내 야구팬들은 거의 다 모여있었다


시작이 조금 늦어진 차에 도착했다는 얘길듣고 나가봤지만 아무도 없었고

아무 생각없이 화장실을 들르다가 문앞에서 거구의 남자와 마주쳤고 

습관적으로 공을 내밀어서 싸인을 받았다

강연이 끝나고 바로 가버리는 바람에 주최측이 이벤트로 제공한 2개의 사인볼을 제외하면

유일하게 직접 싸인을 받은 승리자가 되었다


선수협 파동으로 해태와 엘지를 거쳐서

02년에 FA로 삼성으로 돌아간 영원한 삼성맨이지만

그래도 01년도 타격왕을 기록한 좋은 선수였고

누적으로 그 누구도 깰수 없는 엄청난 기록을 남긴 레전드인 점은 

그 누구도 이론의 여지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4.23 - 이동현  (0) 2017.05.13
2011.04.23 - 박현준  (0) 2017.05.13
2010.11.23 - 양준혁  (0)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2:55

2010.05.09 - 박경수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2:55

2003년.. 역대 누구보다도 많은 기대를 받으며 입단한 1차지명 초대형신인 박경수.

2004년 그럭저럭한 성적을 올리며 김재박-유지현으로 이어지는 

엘지의 유격수 라인을 무난히 꿰찰거라 생각했는데...

그의 전성기는 고등학교시절이 되어버렸다.

늘 2할 5푼정도 쳐주면서 가끔 뜬금포라도 나와주는 수비요정..

수비와 야구센스만은 지금도 KBO 상위권에 드는 선수라고 보지만, 

아쉽게도 그의 타격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2007~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북경수로 떠오를 정도로 반짝 했던걸 마지막으로...

심지어 박종훈 감독 체계에선 유격-2루를 모두 뛰게해버리니 

그나마 주특기인 수비마저도 무너져서 오지환과 박경수 구멍 키스톤콤비가 탄생하기도...


현재 공익근무중.... 제발 약속의 서른이니 터져주라... 

그래도 똥개 박경수 착해가지고 팬들 싸인요청은 절대 거부하지 않는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4.23 - 박현준  (0) 2017.05.13
2010.11.23 - 양준혁  (0)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2:44

2010.05.09 - 신정락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2:44

고연전 승리, 2009 드래프트 1픽의 주역..

2008년 꼴찌로 얻어낸 전체드래프트 1픽에서...

예년에 비해서 좋은 선수가 없다는 혹평속에도 고대 에이스 신정락이 뽑혔고.

데뷔전에서 엄청난 슬라이더를 보여줬고,

엘지의 불펜으로 한참 자리를 잡고 있던 그 즈음에


쪽문으로 몰래 나가는 신정락은 아무도 못알아보고..

신인이라고 그나마 알아보는 사람들의 사진촬영 사인요구로 

근 30분에 가까운 요청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다 받아줌


참 볼때마다 기대가 큰 선수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11.23 - 양준혁  (0) 2017.05.03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2:41

2010.04.29 - 오상민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2:41


'껌옹'이라는 별명으로 익숙한 쏠쏠한 좌완불펜의 대명사였던 오상민.

2010년 직관하고 돌아오는 길에 받음. 

선수로서는 매력적이었으나, 사생활측면에서는 여러모로 문제가 많았고 

결국은 그의 방출과 함께 류택현, 이상열, 오상민 좌완 3인방이 돌아가며 막아주던 

엘지 좌완불펜의 과부하로 가장 기적적이었던 DTD가 시작됨.

단 한명의 선수 잘못이라기 보다는 팀 케미가 깨져버린게 가장 큰 문제가 아니었을까..

하지만 어쨋건 2000년대 최고의 좌완불펜중 하나였음엔 이견의 여지가 없다고 본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0) 2017.05.03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0:41

2009.12.09 - 정삼흠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0:41


임수혁선배님 돕기행사에서 얻은 또하나의 싸인볼.
그날 많은 선수들을 봤었다.

손민한, 김용의, 조경환, 등등....

그러나 가진 공이 몇개 안되는 관계로. 

또한분의 94년 우승멤버, 엘지 레전드 정삼흠 선배님 싸인볼 획득..

그다지 큰 체구가 아님에도 10승은 기본으로 해주던 90년대 초반.. 

그때의 엘지는 두명의 선발만으로도 25승은 먹고가던 시절이었는데..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0) 2017.05.03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0:39

2008.12.09 - 이상훈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0:39

임수혁 선수돕기 고대 모임에 고대 선후배선수들이 거의 다 왔었고,

그날 난 팀볼 2개를 꽁쳐다가 내 일생의 우상의 싸인을 받았다.

무려 To. 이정필 이라고 적어준 내 보물 1호

싸인도 받고 사진도 찍고, 그와중에 딱 한마디 이름이 뭐에요? 

그리고 감사합니다~ 하니까 시크하게 씩 웃고 무대로 가심.


엘지로 돌아와서 너무 기쁩니다.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0) 2017.05.03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2017.05.03 00:21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Collection/Autograph2017.05.03 00:21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나는 어릴적에..
아마 94년이겠지 우승기념구니까
엄마가 구해다준 싸인볼

이거 찾아보니 2개나 있었다.
이 공과 그때 유행하던 야구 카드가 나오는 사탕에서 나온 

이상훈카드땜에 난 엘지팬이 되었던걸로 기억한다.

94 우승기념구에 박종호 싸인. 프린팅이지만, 

00년에 현대에서 박종호가 터질때까지도 난 박종호가 누군지 잘 몰랐다.

말년에 엘지로 복귀해서 은퇴. 결국 커리어하이는 현대에서 다 기록해버렸다는거

여튼 나름 94년 우승구..




'Collection > Autograp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5.09 - 박경수  (0) 2017.05.03
2010.05.09 - 신정락  (0) 2017.05.03
2010.04.29 - 오상민  (0) 2017.05.03
2009.12.09 - 정삼흠  (0) 2017.05.03
2008.12.09 - 이상훈  (0) 2017.05.03
인생 첫 싸인볼 - 박종호  (0) 2017.05.03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