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2018.10.17 02:19

신혼집 세팅기 2부 Dark Seraphim2018.10.17 02:19

11월 13일 이날은 살림 들어오는날.

아침 10시로 2주전부터 예약해뒀던 침대 배송이 아침 9시에 와서

부랴부랴 택시를 타고 신혼집에 갔다.


뭐 일찍온건 그렇다 치고

이제 집에 앉아있을데가 좀 생겨났다.


원래 모든건 커버부터 씌워야 되는거니까

침대 구매한 날 받은 방수커버를 먼저 씌워주고


살림준비한다고 무인양품에서 사왔던 침대시트도 세팅..

이렇게 인증샷을 남겨둬야 뭔가 일을 한거 같아보이니까..


그리고 무인양품제 베게도 베게커버 씌워서 세팅완료.

하루종일 배송을 기다려야 하는데 쉴 곳이 생겨서 다행이었다.


저번 포스팅에 빼먹었는데 직접한게 아니라서 안올렸던건데..

화장실 리모델링이 잘 되었다고 여기도 올리라는 살림담당관(정)님의 뜻에 따라

화장실 사진도 한컷...

원래 욕조가 있었는데 욕조제거를 하니까 좀 더 넓어보이는게 장점


다음 배송은 가전제품들인데..

역시나 2~4시라는 애매한 시간대로 연락이 와서..

그냥 침대위에서 멍때리다보니 3시쯤 도착을 했다.


집에선 별로 안만졌지만 그래도 이제 내가 자주 사용하게될 청소기랑..


살림이 작고 둘곳이 좁아서 냉장고 대신 김치냉장고를 선택.


요기가 딱 20센치가 나와줘서 라면장(?) 세팅해서 쓰면 

높이만 잘 맞추면 어찌어찌 좁아터진 싱크대에 

작업대를 확장해 볼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용도실엔 세탁기가 들어가니 그냥 꽉 차보였다.

사실 여기다 청소기도 넣어보려 했으나,

트윈워시다보니 아래칸이 안빠지는관계로 포기.


베란다 구석에는 건조기를 세팅.

수납공간이 부족한 관계로 이 위에 행거를 달아둘 예정.

컨셉은 건조기에서 꺼내서 바로 위에 행거에 걸어버리기.

정남향이라 엄청나게 들어오는 햇빛은 일단 블라인드설치해서 막아보기로 했다.


주례선생님을 만나는 날이라 

6시정도에 오겠다는 TV설치기사와의 약속을 9시로 미뤄두고.

나갔다가 도착하니 딱 9시..


그리고 가전제품의 화룡점정 TV세팅완료.

회사 선배덕분에 임직원가로 득템..

(보실진 모르겠지만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아직 인터넷이 들어오지 않아서 그냥 테더링으로 시연해봤는데,

TV로 멜론켜서 노래듣는것도 신기한데,

뒤에 컨트롤박스 하나로 외부입력과 전원이 다 해결되는건 엄청 신기했다.

콘솔이나 PC연결하려는 내 계획이 생각보다 편하게 이뤄질 예정이다.

'Dark Seraphi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혼집 세팅기 3부  (0) 2018.10.22
식전영상 제작완료  (0) 2018.10.19
신혼집 세팅기 2부  (0) 2018.10.17
신혼집 세팅기 1부  (0) 2018.10.12
장가갑니다. (웨딩촬영)  (0) 2018.06.03
버즈 'JUST ONE'  (0) 2018.01.04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