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

« 2019/01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시차적응에 제대로 실패해준 탓에..

새벽2시경에 일어나서 근 한시간이 넘게 뒤척이다가,

잠이 다시 들었다 일어났는데도 조식먹을 시간이 충분했다.

9시20분까지 인터라켄오스트역에서 만나기로 했으니,

9시까지만 준비하면 되는거니까..


이 호텔의 레스토랑은 신기하게 0.5층에 있었다.

유럽에선 우리기준 1층이 0층인데 여긴 1층에서 반계단 내려가면 있으니까..

내맘대로 0.5층..


다양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내가 늘 먹는 스크램블 베이컨 정도는 있었으니까..

나름대로 유럽의 조식도 맛있다고 부심을 부리면서,

먹을게 별로 없으니 그닥 좋아하지 않는 빵도 먹어주었다.

아침 일찍 모여야 하니까 어제 잠시 만났던 다른 커플들도 간간이 식당에서 마주치는데,

설마 늦게 오는 사람은 없겠거니... 하면서 인터라켄 오스트로 출발했다.


좀 여유있게 출발을 해서 가는길에 산과 하늘이 너무 아름다운 공터가 있어서..

그리고 거기에 패러글라이딩을 하는 사람들이 계속 내려앉고 있어서..


이 정도의 인증샷을 하나 찍어주었다.


참 스위스는 그냥 스위스 그 자체로 아름다운 나라다.

그리고 결혼식 다음날부터 한국을 공습한 미세먼지에서 해방되어,

맘놓고 맑은 공기를 마실수 있어서 인지,

맨날 달고 다니던 기침도 그다지 하지 않았다.


길따라서 15분정도 걸어가니 딱 인터라켄오스트역에 도착했다.


생각보다 일찍 도착했으니 오늘 여행할 곳을 둘러봐야지..

이곳에서 산으로 올라가는 모든 루트는 이 역에서 출발한다고 한다.

그리고 중간중간 기차로 이을수 없는 부분들은 케이블카를 타고 간다고 하는데,

이 작업이 1900년대 초반에 이루어졌다고 한다.

그때면 우리는 딱 미스터션샤인의 배경이던 시절이었는데,

정말 이 나라는 대단한 나라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아까 오면서 공터에서 찍은 그 산은 지도상 하더쿨름쪽인듯 싶었다.


어느새 시간이 다 되어서 가이드님에게

오늘 투어에 대해 설명을 듣고, 예약된 기차를 타러 갔다.


기차표에는 오늘 올라가면서, 내려가면서 들러서 갈아타야 하는 역들이 

전부 기재되어 있었다.

표가 없으면 그 시점에 바로 무임승차가 되어 벌금을 낸다고 하니,

더욱 신경써서 챙기게 되었다.


여행사를 통해 예약을 한 덕에

우리는 저렇게 007이 써있는 예약된 좌석을 찾아가서 타면 되었다.

모두 같이 모여서 가게된 덕분에 

그리고 기차를 중간중간 갈아타게 된 덕에,

여기 와있던 7커플은 조금씩 자리를 옮겨가며 서로 안면을 트고,

조금씩 어색하던 분위기를 깨 나갔다.


올라가는 첫 환승지인 라우터브루넨에 내려서,

바로 옆에 대기하고 있던 기차에 올라탔다.

선로가 중간중간 단선인 부분도 있었고,

아무래도 전체 선로를 다 연결하는데는 무리가 있어서,

이렇게 구간별로 나눠둔것 같았다.


라우터브루넨에서 갈아타고 조금 올라가보니,

저 너머로 슈타우프바흐 폭포가 보였다.

처음 여행제안서에 적혀있던 두개의 폭포를 보려면

그 중간 기착역에서 내려서 보려는 것을 보고 다시 올라가는 그런 방식이었나 보다.


그러나 우리는 한번에 올라가서 융프라우요흐를 보고 내려와야 하니까,

애초에 저 폭포를 가서 보는건 불가능한거였고,

짧은 일정의 아쉬움을 다시 한번 곱씹을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슈타우프바흐 폭포는 이렇게 멀리서 차창밖으로나마 볼수 있었지만,

트륌멜바흐 폭포는 위치도 모를뿐더러 절벽 사이로 흐르는 

그 웅장한 천둥소리를 듣는게 묘미라고 하는데, 

역시나 다음 여행을 기약해야할 수밖에 없었다.


라우터브루넨에서 융프라우요흐로 올라가기전 최종기착지인

클라이네 샤이덱역까지 가는데는 근 1시간이 걸렸다.

올라가면서 차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을 보는것도 좋았지만,

창 밖으로 보이는 식생이 바뀌는 것도 신기한 경험이었다.


그리고 어느새 창 밖으로 보이는 산에..

만년설이 덮혀있기 시작했다.


다른 커플들과 금새 친해져서 서로 사진을 찍어주기 시작했다.

이렇게 이동하니 2시간 넘게 올라가야 하는데

정말 금방 지나가버렸다.


여기가 융프라우요흐로 올라가는 최종기착지 클라이네 샤이덱,


뒤로 보이는 알프스의 봉우리들을 배경으로 한컷을 남겨주고,


여기까지 기차가 오르기 위해서 

선로가 우리가 늘상 알고 있는 침목형이 아니라, 톱니형으로 되어 있었다.

그래서 기차가 달리는데 지속적인 충격도 없고,

그래서 나름대로 특급열차(?), 급행열차(?) 소리를 듣는 이 융프라우 열차는

세상에서 가장 느린 특급열차라고 한다.


융프라우가 있는 반대쪽은 이렇게 얕은 봉우리가 드러나 있었다.

여기가 비록 주변에 더 높은 산들이 둘러싸고 있어서 그렇지

나름대로 해발 2000미터가 넘는 곳이다.

한라산보다도 높은 곳인데 주변에 워낙 4000미터 전후의 봉우리가 있다보니,

이정도는 그다지 높다고 생각되지도 않았다.


그리고 이제 융프라우 전망대까지 가는 마지막 기차를 탑승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인터라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