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

« 202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반응형

2분기도 끝났고, 결산 하나가 끝나면 작게나마 여행을 가야 하니까..

이번 여행지는 군산으로 정했다.

맘 같아서는 며칠 정도 길게 쉬고 싶었지만, 군산과 연계해서 갈 만한 곳들은

대부분 어지간히 다녀온 곳들이다 보니,

이번에 휴가를 아껴서 연말에 가기로 했다.

 

담양 여행 출발할 때, 서해안고속도로가 주말에 얼마나 막히는지 익히 잘 알아버려서

이번에는 조금 피곤하더라도 아침 일찍 출발하기로 했다.

아침형 인간인 인슈가 내가 약한 오전 시간대에 운전을 해주니,

우리는 여행 다니기에 참 잘 맞는 부부인 거 같다.

 

군산에서의 첫 코스는 여기저기서 추천하는 파라디소 페르두또

이건 이미 써놨으니 링크로 대체..

 

[Life/Epicure] - 군산 파라디소 페르두또(♠)

 

군산 파라디소 페르두또(♠)

군산 은파유원지 호수 근처에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다고 해서, 군산 여행의 첫 코스이자 점심식사를 하러 들러보았다. 그전까지 군산 여행을 가면 이성당 아니면 짬뽕집이었고, 그나마

jplee.kr

 

점심식사를 나만 만족스럽게 마치고 나서,

인슈가 찾아둔 인투더그레이라는 카페에서 커피를 한잔 더 하고,

(여기 인테리어가 인슈스타일인데, 내가 사진을 하나도 안 찍어놨다...)

경암동 철길마을로 향했다.

 

경암동 철길마을은 그 앞에 이마트에 주차하면 편하다고 해서

일단 차를 댔는데, 여기도 나름대로 바다라서 였는지, 아니면 갑자기 내린 비 때문인지, 

생각한 것보다 바람이 차가웠고, 역시나 인슈는 추위에 떨었다.

이마트에 차를 댄 김에 이마트에서 인슈 입을 겉옷 하나를 사들고,

바로 앞의 큰길을 건너니 바로 경암동 철길마을이었다.

 

철길 하나를 사이로 상점들이 가득 들어차 있었다.

 

주 판매물품들은 추억의 과자와 장난감들...

애기들 데리고 오면 절대 쉽게 못 빠져나갈 곳일 것 같다.

옛날 추억 때문에 나도 뭔가 좀 사보려다가 추억을 깨는 가격 때문에 포기..

 

한쪽 끝에는 철길마을 벽화와 이젠 할 일이 없어진 차단기가 세워져 있었다.

 

그리고 그 반대쪽엔 군산역 형태의 관광안내소와 포토스폿들이 있었다.

딱히 신기하게 할 만한 건 없지만 그래도 한번 정도 들러볼 만한 곳이었다.

 

적당히 호텔 체크인 시간이 되어서 은파유원지 바로 앞에 있는 우리 숙소

라마다 호텔에 체크인했다.

 

나름 상층 객실이라서 그런지 저 멀리 호수가 간당간당 보이기는 한다.

군산은 명성에 비해 묵을만한 호텔이 많지 않았는데,

그래도 이곳이 주변에 갈만한 곳이 많을 것 같아서 선택해 봤는데,

밤에 은파유원지를 둘러보고 오니 제대로 된 선택을 한 것 같았다.

 

군산까지 왔으니 근대화거리는 한번 봐야 할 것도 같고

그리고 빵순이 인슈에게 이성당 본점이 어떻게 생겼는지 정도는 보여줘야 될 것 같아서,

근대화거리로 향했다.

 

문은 닫았지만 그래도 초원사진관은 한번 들렀고,

 

이제서야 8월의 크리스마스를 다시 보고 나니 저 티코가 남아있는 게 반갑다.

 

히로쓰가옥도 코로나 영향으로 폐쇄되어 있었다.

코로나 때문에 국내여행도 겨우 다니고 있는데,

그나마 갈 수 있는 곳들도 없어서 아쉬울 따름...

 

이곳에서 차로 5분 정도 거리에 있는 사진 맛집이라는 해망굴로 갔다.

앞에 널찍한 주차장이 있었는데, 다행히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삼각대를 세워놓고 우리 맘대로 놀 수 있었다.

 

지금에서야 생각해보니 저 안에서 잘했으면 실루엣 사진을 남길 수 있었지 않았을까...

 

앞에서 뛰고 장난치고 맘대로 놀았어도 이게 제일 잘 나온 것 같아서..

 

군산 시내에서 볼만한 건 다 봤으니, 이제 새만금 방조제를 따라 달려서

이번 여행의 진짜 목표인 선유도로 갈 차례였다.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1. 10. 02:26

[배포몬/SWSH] 미스도 럭키(일본) Pokemon/SWSH2021. 1. 10. 02:26

반응형

 

어버이 : ミスド

성격 : 랜덤

만난장소 : 근사한 장소

리본 : 클래식리본

지닌물건 : 행복의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버이 : HOME

성격 : 랜덤

만난장소 : Pokemon Home

리본 : 프리미어리본

지닌물건 : 없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버이 : 닌텐도계정이름

성격 : 랜덤

만난장소 : Pokemon Home

리본 : 없음

지닌물건 : 없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버이 : 지우 

성격 : 노력고정

만난장소 : 포켓몬 방송

리본 : 클래식리본

지닌물건 : 월드캡(전기구슬), 나머지 없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버이 : 지우

성격 : 고집고정

만난장소 : 포켓몬영화

리본 : 위시리본

지닌물건 : 없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어버이 : 박사

성격 : 냉정

만난장소 : 관동지방

리본 : 없음

지닌물건 : 없음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1. 8. 00:13

군산 바다회집(♠) Life/Epicure2021. 1. 8. 00:13

반응형

군산에서의 저녁은 바닷가에 왔으니 회로..

사실 부두 근처의 그런 횟집을 생각하고 찾아봤는데,

마땅한 곳을 찾지 못했다.

 

간만에 인슈와 술도 한잔 하고 올 수 있게,

차는 숙소에 두고 편도정도는 걸어서 다녀올 수 있는 곳으로 찾다보니,

숙소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걸리는 거리라 슬슬 걸어서 출발했다.

(하루종일 돌아다녀서 시간이 늦어서 걸어가는 길은 생각보다도 훨씬 멀게 느껴졌다)

 

허기진 배로 먹자골목을 지나서 걷다보니 더 힘들었는데,

모퉁이를 돌자 보이는 횟집 간판이 어찌나 반가운지..

 

평소 먹는 한끼 식사 치고는 가격이 좀 나가긴 하지만, 

그래도 여행왔으니까 인당 3.5만원 회정식 코스를 주문했다.

 

일단 회무침과 함께 풀로 시작해서,

 

광어회, 양념게장, 산낙지, 초밥의 메인메뉴가 나왔다.

 

반찬으로 나온 가자미구이

 

초딩입맛인 나에게 정말 반가운 생선까스, 회무침과 함께 나오는 막국수

 

새우와 버섯튀김

 

해파리냉채와 해물모듬까지...

인당 가격을 생각해도 상당한 양의 음식이 나온다.

각각 음식들이 또 맛있기까지 해서 거를만한 코스가 없으니,

정말 배가 고픈 상태로 왔는데도 음식이 많다고 느껴질 정도..

 

횟집이니 매운탕을 마지막으로 코스가 끝난다.

 

다른 블로그를 찾아보면 메뉴가 항상 고정은 아니고,

때때로 바뀌는 모양인데, 어디가도 이 가격에 이정도 퀄리티의 코스를 즐기긴 어려울것 같다.

군산여행을 온다면 한번쯤 기분낼만한 곳이었다.

반응형

'Life > Epic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산 바다회집(♠)  (0) 2021.01.08
군산 파라디소 페르두또(♠)  (0) 2021.01.07
서울시청 진주회관(♠)  (0) 2020.07.04
단양 오성통닭(♠)  (1) 2020.05.14
경기광주 러스틱하우스(♠)  (0) 2020.04.08
정자동 행복치킨(♠)  (1) 2020.03.05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1. 7. 23:55

군산 파라디소 페르두또(♠) Life/Epicure2021. 1. 7. 23:55

반응형

군산 은파유원지 호수 근처에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다고 해서,

군산 여행의 첫 코스이자 점심식사를 하러 들러보았다.

그전까지 군산 여행을 가면 이성당 아니면 짬뽕집이었고,

그나마도 1박을 하기 위해서 가는 곳이 아니었기에,

이번엔 좀 색다른 시도가 되었다.

 

 

호숫가에 있는 곳이라길래 한적한 곳에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반쯤 먹자골목같은 곳이다 보니, 주차공간이 많지 않았다.

조금 이른시간에 도착한 덕에 주차도 웨이팅도 힘들지 않았다.

 

가격은 어지간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가격으로 보면 된다.

브런치카페를 겸하고 있어서 메뉴만 보면 정통 이탈리안은 아닌 거 같아 보인다.

 

이건 뭔가 나폴리쪽 어딘가의 인증인 거 보니 이탈리안이 주인건 맞긴 한가보다.

 

파스타의 맛을 평가하기엔 까르보나라만한 것이 없지

어디 가나 평타는 해주는 파스타지만 여긴 먹는 순간 소스의 깊이가 느껴진다.

그러다 보니 인슈의 평은 간이 좀 세다고 하는데,

신행 때 이탈리아에서 먹었던 파스타들은 평균적으로 다 간이 셌던걸 생각하면,

현지 스타일의 맛에 가깝다고 봐야 될 거 같다.

 

인슈는 풍기 샐러드..

저 버섯들이 버터에 살짝 볶아져서 나왔는데,

생각한 거 이상으로 별미였다.

역시나 내 입맛에는 잘 맞는데 인슈한테는 간이 세서 좀 거북한 느낌.

 

그래도 군산 여행 온 김에 들러볼 만한 곳이다.

우리가 갔을 땐 약간 쌀쌀했는데, 바로 앞으로 호수가 있어서 

음식과 함께 뷰의 맛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반응형

'Life > Epic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산 바다회집(♠)  (0) 2021.01.08
군산 파라디소 페르두또(♠)  (0) 2021.01.07
서울시청 진주회관(♠)  (0) 2020.07.04
단양 오성통닭(♠)  (1) 2020.05.14
경기광주 러스틱하우스(♠)  (0) 2020.04.08
정자동 행복치킨(♠)  (1) 2020.03.05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1. 3. 02:04

2013.04.30 태국여행 - 방콕(마지막편) Travel/THAI2021. 1. 3. 02:04

반응형

오션월드와 시암파라곤 관람을 마치고 다음 일정 태국 왕궁관람.
날도 더운데다가 마지막날이니

의미가 없으리라 생각된 카오산로드 관람은 패스하고 바로 왕궁으로 향했다.

그러나 방콕의 미친교통상황은 갈수록 시간을 지체시켰다.


그리고 태국왕궁의 관람은 반드시 현지인 가이드만을 고용해야해서, 우

리말이 아주 유창했던 현지 가이드가 우릴 안내했다.(자국 산업보호만은 확실한것 같다)

 

전체적으로 그냥 금으로 칠해진 왕궁과 국왕전용 사원들..

소승불교의 영향으로 인해 자신만을 위한 사원을 만들다니..

우리나라와 같이 구세제민의 사상이 기반이 된 대승불교의 관점에서는 이해가 쉽게 가지 않는 사상이었다.

 

사실 왕궁관람은 막내가 아픈상황에서 이뤄진거라

한시간 정도롤 돌아다니는데 그다지 기억에 남질 않았다.

다만 에메랄드사원에서 불상을 국왕이 직접 계절마다 옷을 갈아입힌다는거 정도..

(열심히 설명해준 가이드에게는 참 미안하다)


다음코스는 도보로 이동해서 차오프라야강에서 유람선..
태국에서 냄새로 괴로웠던적은 없었는데 시장의 뒷골목은 정말 역할정도였다.

어디가나 재래시장 뒷골목은 최악인거같다.

 

대항해시대에서 발견해보기만한 차오프라야강..

나름 서울의 한강과 비슷한 개념으로 위아래로 강북과 강남을 나눈다고 한다.

더위도 역시 뚜껑이 있는 쾌속(?)선이 바람을 가르니 한결 나았다.

 

가이드가 메기라고 (정확한 발음 매끼)불렀던

차오프라야 캣피쉬들에게 빵을 던져주니 정말 개떼같이 몰려들었다.

특정 사원 앞에서 사람들이 주는 먹이만을 먹고 산다는 관광코스 물반,고기반..



차오프라야강 다음코스는 최대의 타이마사지 체인 헬스랜드에서의 마사지타임.

본래 헬스랜드 도착이 3시반이었어야 하는데 정신나간 교통체증으로 인해 5시 임박해서 도착...

일정은 점점 늦어지고있었지만 여튼 타이마사지는 정말 시원했다.ㅋㅋ



본래 6시엔 마지막 만찬장소 바이욕스카이뷔페에 도착했어야 하는데

6시반이 넘어서 헬스랜드에서 출발..
거리상으로는 차가 안막힌다면 30분이내에 도착할거리였지만, 한시간 반정도가 걸려서 도착..

지금와서 생각하자면 현지에선 3보이상 택시는 기본에

평야지대다 보니 지하철도 운영할수 없는 상황이며,

우리나라처럼 전인구의 20%이상이 방콕인근에 거주하는 점에서 봤을때

차가 막히는 상황은 이해가 가지만,

로터리와 일방통행을 고집하는 말도안되는 교통체제가 더 큰 문제가 아닐까 생각된다.


11시 5분 비행기를 타기위해서 적어도 방콕에서 8시 반에는 출발해야하는 상황인데...

8시 20분에 식사를 시작... 정말 짧은시간에 메뉴한번씩 훑어보고 대충 몇가지 마시고 나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깥 인증샷은 찍어줘야하니까...

저녁을 먹는둥마는둥했는데.. 내려가는 엘레베이터에서 또 상당한 시간이 지체됐고...

미친듯이 달려서 수완나폼공항에 도착(10시반)

타이항공의 티케팅 줄은 정말 끝도없이 늘어서있었지만,

여기서 가이드 오부장님의 관계자 탑승구로 밀고들어가기로 무사히 발권완료,

출국수속까지 무사히 완료했고, 4일간의 인생 첫 해외여행은 마무리 되었다.



마지막날 방콕에서 지체된것만 아니라면 파타야에서의 3일은 정말 천국과도 같았다.

좋은 가이드를 만났고, 신기한 경험도 많이 했고..

이제야 해외여행과 관련된 수속절차도 다 이해했으니, 조만간 또 나가볼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


서울에 도착해서 태국에서 입고있던 짧은 옷들로 공항을 나와보니

14도의 온도는 차가웠고, 이걸 느끼고서야 비로소 돌아온게 실감이 났다....

반응형
Posted by JP 다크세라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