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이쿠다신사'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2.17 2015.07.28 일본여행 - 고베 미소노, 이쿠다신사

네째날의 첫 여정은 고베에서의 점심식사였다.
시간을 길게 쓰기 위해 가이드님과의 미팅을 11시 정도로 잡았기에
오전에 시간적 여유가 많았다.

일단 일본에 왔으니 모스버거는 먹어봐야 하지 않겠냐면서 
아침시간에 난바역으로 갔다. 아침이라서 인지 별로 덥진 않았다.
하지만 이게 왠걸....
모스버거의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였다.
국내 패스트푸드가..... 거의 24시간이었고, 조식메뉴를 다 한다는것에 낚여버렸다.

난바역 지하상가의 식당가는 평일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다 문을 닫은 상태였고..
어쩔수없이 문을 연 유일한 카페테리아에 가서
600엔짜리 샌드위치를 사먹고 
돌아오는길에 돈키호테에 들러 집에 가져갈 물건들을 면세로 구입했다.

11시에 가이드님과 만나서 고베로 향했다.

고베로 넘어가는 고속도로가 고베대지진 당시에 

옆으로 누워있던 그 고속도로라는 얘기를 듣고보니,
고베라는 도시에 대해 알고 있던게 딱 그 고베대지진 하나뿐이었다는거..

고베 철판구이는 두곳정도가 유명한데, 둘다 예약이 필수라고 했다
다행히 어제 가이드님과 헤어질때 그걸 알아서
가이드님이 확인해서 미소노를 예약해 주셨다.
얼마전엔 투머치토커형 박찬호가 왔었다고 한다.

테이블당 한명의 쉐프가 붙어서 세팅을 시작


고기를 해동시키는 동안 인당 샐러드가 하나씩 세팅되었고
마늘을 굽기 시작했다


1인분을 정확히 나누는 일본답게 비슷한 크기로 잘라서
같은 갯수로 나눠준다..


세팅완료..
점심메뉴라 볶음밥이 아닌 일반 밥이 나왔는데..
갓 지은밥인지 역시나 맛있었다.


꽤 높은 건물에 있어서 밖을 내다보면 이정도의 조망이 된다.

식사를 마치고 건물 바로 근처에 붙어있는 이쿠다신사에 들렀다.


전체적으로 주홍빛을 띄는 목조건물이었고,


입장하면 있는 지도는 왠지 한번쯤 찍어줘야 할거 같아서..
그리고 옆에서는 각종 일본술(?)들이 숙성되고 있었다.


음.....
본관은 전형적인 왜색짙은 건물이었다.

이 신사에서는 연인들의 사랑을 이뤄준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우린 가족여행이므로 그런건 패스.

헤이안신궁에서와 마찬가지로 
누군가는 일본에 오면 참배하는것도 해보고 
물마시는 방법에 따라서 물도 마셔본다는데..
아무래도 난 신사라고 하는것에 거부감이 들었다.
물론 일본신화나 신토에 거부감이 있는건 아니지만,
종교적인 행위를 굳이 하고싶지는 않았다.

한국에와서 알게된 사실 하나는..
이쿠다신사는 신공황후가 삼한을 정벌하고 돌아오는 길에 세웠다는 전설이 있단다.
이 한구절이 임나일본부설로 진화해서 얼마나 피곤했던가..
역시 본능적인 거부감에는 무언가가 있는건가 싶었다.

한 10분정도 들러보고 고베에서의 다음 여정들을 소화하기 위해 출발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고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