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서호'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3.26 2013.11.06 해외문화체험 - 서호
2018.03.26 01:38

2013.11.06 해외문화체험 - 서호 Travel/CHINA2018.03.26 01:38

항저우 첫 여정지는 바로 서호. 


항저우의 서쪽이면서 서시의 미모에 비할수 있다하여 서호라 이름붙여진 이 호수는 

반자연, 반인공으로 만들어진 호수로, 

호수에 지속적으로 둑을 쌓아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서호의 소제를 쌓은 소동파.. 소식. 

지금은 그의 시부보다도 동파육으로 더 익숙하게 다가온다.


서호의 쪽배로 뱃놀이를 즐기는데, 반환점의 뒤에는 악왕묘가 있고, 

발점에서는 뇌봉탑이 보였다. 허나, 그 둘다 들러보지 못하는 아쉬움이 컸다.
아마도 그 모두를 좋아하지 않을법한 다른사람들은 아쉽지 않았으리라..

어떻게 송나라 땅에 와서 만고의 충신, 

충으로는 제갈무후와 비견되며, 무로는 관공과함께 무묘에 배향된 

무목 악비를 보지 않고 갈수 있을지.. 아쉬움은 끝이 없었다.


돌아오는 뱃길에는 뇌봉탑에 불이 켜졌다. 

본래 서호의 전설은 백사 백소정과 서생 허선과 금산사의 주지 법해의 이야기이며, 

뇌봉탑에 봉인된 백소정을 청사가 구해낸다는 이야기인데.. 

그 뇌봉탑은 여전히 여기 서있다. 

악왕묘는 볼수 없었지만 뇌봉탑이라도 멀리서나마 지켜보고 가는걸로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며 시간이 늦어 어둑어둑해지는데 

바로 옆에 있는 화항관어로 향했다.


화항관어, 꽃 항구에서 물고기를 본다. 

많은 중국 사극에서 볼수 있었던 아름답기로 유명한 정원.. 

그러나 시간이 너무나 늦은 탓에 그 아름다움을 볼수가 없었다. 

어둠속에서 윤곽만을 보아도 아름다운 비경들이 간간히 보일정도였다. 

이곳은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악왕묘와 함께 다시한번 꼭 와봐야겠다.


화항관어를 잽싸게 스쳐간후 저녁은 조선족이 운영한다는 삼겹살 파티..


불과 40분의 짧은 시간만이 주어졌지만, 동기들과 함께 빠른 흡입으로... 

3회리필에... 칭다오는 수병이 비워졌다.. 
이번 여행 내내 우리 동기들은 끝없는 먹방을 찍게 된다.

(민망해서 사진은 굳이 많이 올리지 않겠다)

식사후 다음코스 송성가무쇼를 보러 출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항저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