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익스프레스4 중 메이저 어트랙션 2개는 시간을 잡아준다,

나머지는 적당한 어트랙션 중 선택하는건데,

무서운건 절대 못탄다는 쏭여사를 감안하여 죠스를 보러갔다.


줄서서 사진을 찍어야 하는 거대 상어의 위엄


선착장 형태로 만들어진 어트랙션 안에도 엄청 긴 줄이 있었으나

익스프레스 사용만 확인하면 바로 들어가서 탑승이 가능했다.


물이 많이 튄다고 하는데, 정말 타려고 보니 의자에 물이 흥건했다.

비교적 덜 젖은 곳으로 가서 앉았는데도 은근히 물이 튀었다.

이 배(?)를 타고 가면서 중간중간 죠스가 튀어나오고 

불도 뿜고 흔들리고 나름 영화 봤으면 재밌는 어트랙션이었다.


쏭쏭이가 싫어해서 롤러코스터는 그냥 구경만 하고..


초등학생시절 정말 엄청나게 봤던 워터월드 공연시간이 되어 보러갔다.


요새전투씬을 그 세트가 그대로 재현되어 있었다.


악당분장을 한 배우들이 앞쪽 사람들에게 물을 쏘아대서,

맨 앞줄은 일부러 비옷을 입고 가는 사람들이 갔고,

우린 맨 위에서 그걸 보면서 즐기기로..


워터월드답게 물과 폭죽으로 전투씬을 보여주는데,

예전에 초등학교였나 중학교였나 다닐때 워터월드 재현하는 곳이 있다고 자랑했던,

선생님이 말했던 그곳이 바로 여기였구나 싶었다.


바로 앞에 있던 쥬라기공원을 지나...

저 익룡모양 롤러코스터 겁나 무서워 보였는데,

쏭쏭이가 쳐다도 못봐서 그냥 지나갔다.


그래도 쥬라기공원 차를 봤으면 인증샷은 하나 찍어줘야지


요 랩터 미니어쳐 너무 귀여웠는데,

각 구역마다 나름의 컨셉에 맞는 가게들이 있는게 신기했다.


아직 미니언메이헴까지는 시간이 좀 있어서 스파이더맨을 타러 갔다.


해리포터와 마찬가지로 3D 안경을 쓰고 타는 어트랙션인데,

해리포터와 비슷한 형태로 진행되는데 차량형태의 어트랙션을 같이 타는 형태라 

해리포터의 1인 스타일이 좀 더 발전된 형태인것 같았다.


그리고 마지막 익스프레스인 미니언 메이헴을 타러 갔다.

최신 어트랙션이라서 그런지 사람이 정말 많았다.


미니언 관련 애니메이션을 본적은 없지만,

그냥 존재자체로 정신이 번잡한 놈들이었다.

그리고 미니언이 바나나를 좋아하는지 구역내내 바나나향이 가득했다.


익스프레스를 끊지 않으면 저 어마무시한 인파속에서 기다려야 한다.

평균 대기가 2시간 이상이라고 하니,

익스프레스를 10만원넘게 주고 구입한 가치는 충분했던것 같다.

(나중에 알게된건데, 이 날이 일본기준 공휴일이라 제일 비싼가격으로 구입한거였다)


미니언즈는 방별로 사람들이 동시에 들어가는데,

3D안경을 쓰지도 않는데 3D로 보이는게 정말 신기했다.

그리고 큰 이동이 있지도 않는데, 떨어지고 날아오르는 기분을 다 느낄수 있었다.

그냥 미니언즈 자체가 정신이 없어서 나도 그 분위기에 휘말린건 아닌가 싶다.


꼬맹이한테 선물할 밥 팝콘통을 구입했다.

팝콘보다 비싼 케이스라니...



유니버셜스튜디오 안에서 뭔가 먹을만한게 마땅치 않아서,

4시가 다 되어가니 일단 도톤보리로 이동해서 늦은 점심겸 저녁을 먹기로 했다.


일본에 왔으니 초밥은 먹어야지 싶어서 선택한건,

사이즈가 거대하다는 우오신 스시..


방어랑


단새우


우니♡


장어


엔가와..


딱 5개를 시켰는데도 둘이서 배불리 먹었다.

맛이야 더할 나위없었는데, 한가지 아쉬운게 있다면,

초밥 하나가 무척이나 커서, 다양하게 이거저거 먹어보기는 어려웠다.


나와서 보니 우오신이 '어심' 이었다.


밥도 먹었겠다 이제 내일 돌아가는 거에 대비해서 쇼핑도 하고,

디저트도 좀 먹으러 가기로 했다.


어제 비오는 도톤보리와는 달리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았던 그 자리에서 한컷을 다시 찍어주고


못내 아쉬웠던 해리포터 지팡이를...

결국 뽑기가게에서 1000여엔에 뽑아냈다.

여기 뽑기는 한판에 100엔인건 한국이나 비슷한데,

DVD케이스를 올려두고 UFO캐쳐로 밀어서 떨어뜨리면 뒤에 있는 상품과 교환을 해준다.


그래도 한 20%가격에 하나 득템해서 혼자 만족하고


쏭쏭이가 먹자고 한 카페 익셀시오르 쿠크다스 아이스크림도 먹었다.

이거도 조만간 한국에 들어오겠지, 


선물할 것들을 사러 돈키호테를 탈탈 털어서 방에다 넣어두고,

이른 점.저를 먹었으니 야식을 먹으러 나왔다.


저번 오사카여행에서도 다녀온 타코하치에서


야끼소바랑


오코노미야끼


타코야끼까지 흡입해주고,

아쉬운 마지막 밤을 마무리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