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비에이에서 후라노로 넘어가는 길은 우거진 숲이 인상적인 산길이었다.


가는길에 저 멀리 활화산이 보였다.
사실 처음엔 산에 구름이 절묘하게 같이 보인건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수증기가 모락모락 피어나고 있었다.
눈만 많이 오는줄 알았는데 활화산이라니..
여기와서는 참 신기한걸 많이 보고간다.

후라노의 유일(?)한 목적지인 팜 도미타
언덕가득 라벤더가 피어있는 명소라고 하는데..
정말 라벤더가 빼곡하게 피어있었다.


가까이에서 보면 좀 듬성듬성인거 같아 보이는데 
보는 각도에 따라서는 그냥 보랏빛의 융단을 깔아둔 것 같은 
그런 느낌을 주는 곳이었다.


라벤더향이 강해서인지 꿀벌이 다가가서 접사를 찍는데도
신경을 안쓸정도였다.


꽃밭 사이에 있는 유일한 조형물.
별로 안신기하게 생겼는데 나름 포토스팟인지
사람들이 끝도없이 몰려있어서 비어있는 장면을 찍기가 어려웠다.


가까이있는 쪽은 정말 몇송이 안피어있는데
멀리서 보면 진짜 빼곡하게 피어있는것 같아보인다.


한바퀴를 휙 둘러보고 내려와보니
라벤더를 이용한 기념품들을 팔고 있었다.


향이 좋긴한데 굳이 향수나 방향제를 살건없고,
라벤더향이 나는 아이스크림이나 하나..
일본와서 먹은 아이스크림들은 다 뭔가 맛이 진하다고 해야되나
먹고나면 물을 마시고 싶을정도로 유지방이 많은것 같았다.


라벤더 언덕 반대쪽으로는 다양한 색의 꽃을 심어놨는데
다리가 아파서 저기까진 가보지 않았다.

팜도미타가 너무 유명해져서인지 관광객들이 너무 많았다
특히 중국인들의 공식코스가 되어버린건지
수도없이 많은 관광버스가 들어왔다.
차라리 후라노 시내쪽으로 조금 들어간 곳에 있던
라벤더엔이 조금 더 한적해보였다.


후라노의 상징은 이 버섯동자(?)인것 같았는데
역 주변이라고 해봐야 그렇게 번화한 곳은 아니라서
좀 오래되어 보이는 빵집을 들렀다가 렌터카 반납시간이 되어가서
삿포로로 출발하기로 했다.

공식적인 여행일정은 이걸로 마무리..

삿포로로 돌아와 렌터카를 반납하고나서
저녁 먹을곳을 고민했는데,
취향과 못먹는게 너무 뚜렷한 사람들이라 
그냥 스텔라플레이스 위층에서(첫날 점심먹은곳)
적당한걸 먹기로 했는데 가장 메뉴가 많은 라이온으로 갔다.


진짜 자기 취향대로 시켰는데..

맛은 그냥저냥 쏘쏘한 수준..
굳이 꼭 찾아가서 먹어야 할건 아니지만 
그런대로 취향 안맞는 가족들이 이것저것 골라먹긴 괜찮았다.

그리고 삿포로에서의 마지막 밤..
매일 저녁 일과처럼 되버린 오도리공원산책하면서..
포켓몬잡기...도 이제 마지막이었다.

사실 이 저번 포스팅 비에이편이랑 살짝 나눴으면 분량이 괜찮았을텐데
굳이 비에이와 후라노로 나누다보니 포스팅이 많이 짧아졌다
그리고 마지막날 돌아오는 일정은 진짜 짧게 한편으로
일본여행 포스팅은 마무리될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아사히카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