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블로그 포스팅이 근 한달만에 재게된다. 

한달사이 딱 이틀을 쉬는 강행군으로 사업계획발표를 무사히 넘겼고, 

재무자격 교육도 받느라 포스팅을 할 시간적 심적 여유가 없어서 

마지막회만 남겨두고 극악의 연재를 하게되다니....ㅠㅠ 하지만 죽다 살아났음.


저녁을 먹고 예정되어있던 월드금융센터는 적당히 패스하고... 

바로 황포강 유람선을타러 출발했다..
저녁먹으면서 흡입한 맥주때문에 중간에 두번이나 차를 멈추어야했고... 

코스 하나를 삭제해서 아주 여유있을줄 알았건만, 

약간의 여유를 두고 배에 탑승했다.


상해의 야경을 둘러보며 뱃놀이를 즐기니 

한강에서도 안타본 유람선이 이리 좋은지 미처 몰랐었다. 

하지만.. 꿀같은 여행이 이걸로 마지막이라는 사실에 조금은 아쉬웠다. 

항상 여행이 아쉽지 않게 즐긴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항상 마지막은 아쉬울수 밖에 없나보다.


마지막이니 여기서만 100장이 넘는 사진을 찍었다. 

워낙 야경이 아름다워 한시간 남짓한 시간이지만 그보다 훨씬 짧게만 느껴졌다.


감독님과 함께.. 한컷. 

까마득한 짬차이에도 불구하고 감독과 분석관으로 참 오래 붙어지낸다. 

내년엔 우승컵인증샷을 같이 찍고 싶은분....ㅋㅋ


혜진대리님과 자타공인 동기 최고 미녀 쓰남이, 

그리고 진짜 간만에 잘 건진 플필용 사진, 동기들... 
아마 이 동기들과 함께 

공식적으로 여행을 가는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도 들지만.. 

어쩔수 있겠는가..


마지막 밤은 황, 염 두 노인의 기절로 간단히 한잔만하고...
(음 그러고보니 마지막 사진 멤버들만 갔었네..) 

다음날 상해 푸동 공항으로 가는길에 들른 선물가게에서 

중국나름의 선물들(술, 짝퉁) 구입하고.. 

가져간 위안화 다 써버리고 귀국비행기에 올랐다.


음식이 안맞을거라거나, 냄새가 특이하다거나.. 그런 이야기들은 많이 들었지만.. 

역시 와보지 않고 가지는 선입견 만큼이나 무서운건 없나보다. 

중국에서 정말 좋은 기억만 가지고 돌아올 수 있었다. 

하지만 3박 4일의 여행은 정말 너무나 짧기만 했다. 

상해와 항주 가장 아름다운 지역을 다녀봤으니 

다음엔 정말 꼭 가고싶던 청두와 시안을 가봐야 하지 않을까....


여튼 중국편 연재는 여기서 마무리. 짜이찌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상하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