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18.11.28 01:32

2018.11.11 신혼여행 - 취리히 Travel/SWITZERLAND2018.11.28 01:32

시간 감각이 없어질 정도로 한국이라면 한낮이었을텐데,

두바이 현지시간으로는 이제 막 이른아침이 되어서야

8시간 40분의 두번째 비행을 시작했다.

워낙 오래 탈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이제 겨우 절반남짓이라니..

두바이까지 오는길에 좀 자두어서 몸이 아주 피곤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장거리 비행은 언제나 부담스럽다.


대항해시대에 미쳐살던 시절에 한참 오던 그곳 바스라가 보이는

쿠웨이트 상공을 지나면서 지도도 한컷


뭔가 계속 사육당하는 기분이 드는 또 한번의 기내식,

이번 치킨은 상당히 뻑뻑했던데다가,

앞서 두번의 기내식을 다 먹어서 그런지 이번엔 잘 안들어가서 조금밖에 못먹었다.


마침내 유럽에 첫발을 디디자마자 비행기 앞에서 셀카한장..

비행과 환승만 꼬박 하루를 해왔는데도 이곳에 오니 기분이 엄청 좋았다.

피로따윈 다 날려버릴수 있을것 같았는데

게이트 바로 앞에서 처음 맡은 스위스의 냄새는 담배냄새....ㅡㅡ;

스위스에서 며칠이나 있을건지 어디로 나가는지 정도만 물어서 입국심사도 쉽게 통과

짐을 찾기전에 혹시 몰라 ATM에서 스위스프랑 100프랑을 찾아두었다.


짐을 찾아서 나오자마자 바로 옆에 관광안내소에서 일행들을 만났다.

사전에 몇팀이 함께 가는지 여행사에서 알려주지 않았었는데,

뒤늦게야 알게된 사실이지만, 다들 다른 비행기를 타고 온거였고,

심지어 여행사도 다 달랐다.

중소여행사들이 현지 여행사들에게 하청을 주고 구간별로 나누는 구조인것 같았다.


인원체크를 하고 가이드님을 따라서 스위스 공항을 휙휙 지나서 

버스를 타러 이동했다.

뭔가 유럽이라 공항 샹들리에도 이쁜가 보다 하면서 지나갔는데,

막상 보니까 공항에선 사진도 별로 안찍고 지나갔다.


공항 바로 앞의 버스정류장을 지나서 우리가 오늘 하루 이용할 버스로 갔다.

일행은 총 7커플이었기에 큰 버스는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괜찮았다.

취리히까지 20분, 그 다음 목적지 루체른까지 1시간, 

그리고 마지막으로 숙소가 있는 인터라켄까지 1시간이라는 설명을 듣다보니

금새 첫 목적지인 부루마블의 폐해로 스위스의 수도인 베른보다 훨씬 더 유명해진 그곳

취리히에 도착했다.


스위스는 역시 기대한 대로 아무데나 찍으면 작품이 되는 곳이었다.

하늘이 너무나 맑고 아름다웠는데, 이렇게 맑고 좋은날은 드물다고 한다.

신혼여행이니까 하늘도 도와주나보다..


차를 대고 프라우뮌스터 교회앞에서 잠시의 설명을 듣고,

딱 30분의 투어를 시작했다.


이 수도원의 스테인드글라스가 샤갈의 작품이라고 하는데,

이제 입장료가 생겼다고 한다. 

역시 조상 잘만나면 소득원이 되나보다.


좀 더 길게 보았으면 좋으련만, 다들 쩔어있기에 

일정을 빠르게 소화하고 숙소로 가는게 나을거라고 하니,

구시가지 위주로 빠르게 둘러보기로 했다.


프라우뮌스터 앞쪽으로 있는 저 다리가 '뮌스터교'이고,

여기 이 아재는 한스발트만이라고,

장군겸 취리히 시장이었는데 취리히 발전의 토대를 이루었다고 한다.

다만, 그 영향력이 커진것 때문에 처형당하게 되었고,

지금에 와서는 다시 기념이 되고 있으니 상당히 아이러니한 인물이다.


동영상을 세팅하느라 앞에 있는 그로스뮌스터 사진을 찍지 못했다.

어쩔수 없이 그냥 영상으로...

이곳에서 울리히 쯔빙글리의 종교개혁이 시작되었다고 하는데,

정면은 노트르담과 같은 두개의 첨탑구조로 되어있다.

들어가보는건 시간관계상 포기하고, 

그저 이 아름다운 건물들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이곳도 오랜만에 주말에 날이 좋아서, 사람들이 많이 나와있고, 

거리에서 퍼레이드도 하고 있었다.


사진 좌측으로 보이는게 구 시청건물이라고 하는데,

특이하게 그 건물 하나만 호수위에 떠있는 것처럼 보인다.


개발을 많이 하지 않아서 지하철은 없고,

대신 트램이 다니고 있는데,

색이 이질적인듯 하면서도 뭔가 이 도시와 잘 어울리는 색감이다.


한바퀴를 빙 돌다보니 아까 보았던 구시청건물이 보여서

입구의 조각이 특이하니 한컷..


그리고 그 옆으로는 신시청(?)으로 보이는 건물이 자리하고 있었다.


라트하우스 다리를 지나서 마주친 작은 광장에선 

또 뭔가 특이한 공연을 하고 있었다.


뭔가 골목길들도 이뻐보이는 이 도시,

주 업종이 금융업이라 평균소득도 높고, 그만큼 세금도 높고,

골목골목이 다 아름다우면서 

건물들은 제각기 생겼지만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맞아보이는

특이한 매력이 있는 곳이었다.


이젠 그냥 커플이 아니라 부부가 되서 셀카질..

공항패션으로 입고간 추리닝으로 돌아댕기고,

머리는 추레했지만 그래도 기분은 최고


프라우뮌스터에서 출발해서 시청쪽으로 빙 둘러서 오고나니,

시간이 거의 다 되어갔다.


그래도 이 광장 한복판 분수가 특이하니,

굳이 한번 가봐야지..


프라우뮌스터 옆벽의 그림인데,

뭔가 성경의 한장면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저 장면은 도대체 뭘 말하는건지 모르겠다.


아름다운 풍경에 도취되어 돌아다니다보니,

어느새 약속시간이 되어있었다.

부랴부랴 돌아갔는데 우리가 꼴찌였다니...


거리로만 보면 얼마 안되는데 정말 볼게 많은 동네다..


취리히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무리하고 다음 여정지인 루체른으로 출발했다.

알프스산맥에 있는 나라 아니랄까봐 정말 터널이 많고 길었다.

가는내내 터널이 나타났지만, 중간중간 바깥이 보일땐,

정말 TV에서나 보던 그런 풍경들이 보였다.

예를들면 이런정도?


4계절이 있지만 연중 온난한 기후라, 그래서인지 풀이 항상 자라있고,

그래서 방목형 낙농업이 발전했다고 한다. 

알프스 산맥 위쪽이야 당연히 만년설이 쌓일정도로 춥겠지만,

이곳 사람들은 산지에서 사는 방법을 터득한 것 같았다.

건물을 지었는데 그 건물이 자연경관 속에서 이렇게 거슬리지 않다니,

해외 나가면 건물이 아름답다는 생각은 많이 했는대,

퀘벡이 아름답다고 했지만 그조차도 이곳에 오면 빛을 잃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취리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