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중간에 있는 수많은 상점들을 대충 넘기면서 

가장 멀리있는 오르골당까지 이동했다.

다행히 한시간 정도 여유가 있어서 오르골당을 구경할 수 있었다.

왔던데 또 오는 티를 내면 안되는데 다 한번씩 봤던 것들이라 그런가

새로운걸 보기 전에는 카메라가 나가질 않았다.


그래도 요 캐릭터 제휴 오르골은 너무 이뻤다.

신혼집에 둘 오르골을 하나 사둘까 했는데,

안주인이 싫다고 해서 일단은 패스.


비가 오다말다 하는 중에도 이런데선 기념사진 하나 남겨주고,

저 할아버지 가길 기다렸는데 어쩔수 없었다.


이번엔 증기시계도 한번 같이 찍어주고,

오르골당을 구경하고 나오느라 시간이 6시가 다 되어버려서,

좀 이따 보자고 했던 상점들이 다 닫아버렸다.

다리도 아픈김에 르타오에서 아이스크림 하나를 먹고 숙소쪽으로 돌아왔다.

아직 날이 한참 밝아서 오타루 운하를 가기는 좀 이르고,

날도 추우니 일단 숙소에서 정비를 좀 하고 다시나가기로 해서

왔던길을 돌아가다가 돈키호테도 들르고,


요렇게 테미야 폐선에서도 인증샷도 찍어주고,

체감온도가 뚝뚝 떨어져서 영상3도라니..

한국에서보다 15도 이상 낮은 무시무시한 홋카이도의 날씨때문에

숙소에서 옷을 더 껴입고 나왔다.

그랬는데도 이날은 정말 엄청나게 추웠다.


적당히 어둑어둑해진담에 저번에 못다본 야경을 보러 나왔다.

망할 비는 계속 오락가락해서 안그래도 추운날씨를 더 춥게 만들었다.


먼저번에 화질을 어둡게 해서 만들어냈던 오타루운하의 사진을

이번엔 실물로 얻을수 있었다.

확실히 가로등의 빛이 좀 더 퍼져보이는게 

은은한 아름다움을 더 해주는것 같았다.


액션캠 수리비보다 사는게 쌀지도 모르는 짭짭프로지만

어쨌든 짐벌과 함께 구입했으니 들고나온김에 사용해보았다.

소리녹음을 끄고 찍은 탓에 소리가 없지만 어쨌든 야간촬영도 그냥저냥 괜찮아 보였다.


운하도 왔으니 창고에서 오타루비어는 한잔 먹어줘야할거같아서

전에 갔던 오타루창고로 갔다.

안그래도 사람이 많은곳인데 이날은 어느 모임에서 전체를 빌렸다고 해서

몇 안되는 빈자리에 앉을 수밖에 없었다.


나는 와이스, 인슈는 던켈을 시켜서 모임을 갖고있는 사람들을 구경하며 마셨다.

동창회같은거라고 하기엔 외국인이 끼어있고,

그렇다고 뭔가 분위기가 정상적인걸 보면 덕질모임도 아닌거 같은

정말 신기한 모임이었는데, 

덕분에 너무 시끄러워서 대강 마시고 나올수밖에 없었다.


좀더 어두워지니 운하의 분위기는 더 고조되었다.

맘 같아선 더 돌아다니고 싶었지만, 

아무래도 날씨가 너무 춥고 하루종일 많이 걸은지라 숙소가 간절해서

가는길에 간단한 간식들을 사가지고 돌아갔다.


도미인 오타루에는 대욕장이 레스토랑이 있는 층에 별도로 있는데다가,

저녁에 야식으로 라멘이나 소바를 제공한다고 해서

날도 추운데 속도 풀겸 소바를 먹으러 갔다.


하프사이즈라고 하는데 날이 추웠던데다가 저녁 먹은지도 꽤 지나있었고,

더군다나 무료서비스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맛이 좋아서,

2인분(합쳐서 1인분이지만)을 다 흡입해 버렸다.


밥을 먹고 대욕장에서 몸을 녹이니 너무 좋았다.

다음 일본여행때도 어지간하면 도미인같은 대욕장이 딸려있는 숙소를 잡기로 결심했다.

많이 떨긴했지만 그래도 첫날의 알찬 여행을 마무리하면서,

4일 휴가중에 하루가 이렇게 금방 지나가버린걸 아쉬워하면서 잠이 들었다.


저번 가족여행때는 아침에 출발해서 오타루에 도착한게 점심때라,

상점들을 구경할 시간이 충분했는데, 대신 삿포로로 돌아가야 해서

야경을 제대로 즐기진 못했는데,

이번엔 반대로 상점가 투어할 시간이 부족한 대신 

야경은 충분히 즐길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오타루에서의 1박은 맛집이 몰려있는 오타루의 특성상

잠깐 들러서 한두끼만 먹는걸로는 해소가 안되니..

여행계획을 짤때 고려해볼만 요소인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타루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JP 다크세라핌